이륙 4~5초 만에 회전날개 분리… “동체 떨림 있었다”

입력 : ㅣ 수정 : 2018-07-19 09: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해병대 ‘마린온’ 사고영상 공개
사고 당일 정비 후 진동 측정 시험비행
“조종사는 베테랑”… 기체 결함 가능성
육군 수리온 헬기 90대 운항 전면 중단
유족 “초동 화재 진압 미흡” 장례 거부
지난 17일 경북 포항시 남구 포항 비행장 활주로에서 해병대 상륙기동헬기 ‘마린온’ 2호기의 회전날개(메인로터)가 분리돼 추락하고 있다. 해병대사령부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지난 17일 경북 포항시 남구 포항 비행장 활주로에서 해병대 상륙기동헬기 ‘마린온’ 2호기의 회전날개(메인로터)가 분리돼 추락하고 있다.
해병대사령부 제공

해병대가 지난 17일 경북 포항 비행장 활주로에서 시험비행 중 추락해 5명이 사망한 상륙기동헬기 ‘마린온’ 사고에 대한 조사에 본격 착수했다.

해병대 관계자는 18일 “어제 저녁 해병대와 육·해·공군, 국방기술품질원 등 항공사고 전문가 23명으로 구성된 사고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사고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조사위원장은 조영수 해병대 전력기획실장(준장)이 맡았다.

이 관계자는 “사고 헬기 조종사는 비행시간이 3300시간에 달하고 미국 비행시험학교까지 졸업했기 때문에 조종 미숙으로 보기 어려운 측면이 있다”며 “기체 결함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18일 유족들은 사고 헬기에서 분리된 회전날개를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헬기 사고 유족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18일 유족들은 사고 헬기에서 분리된 회전날개를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헬기 사고 유족 제공

18일 유족들은 사고 헬기에서 분리된 헬기 잔해를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헬기 사고 유족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18일 유족들은 사고 헬기에서 분리된 헬기 잔해를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헬기 사고 유족 제공

해병대사령부가 공개한 10초 분량의 현장 폐쇄회로(CC)TV 영상만 보면 기체 결함 내지 정비 불량이 의심스러워 보인다. 실제로 영상을 보면 사고 헬기는 10여m 상공으로 이륙한 지 4~5초 만에 회전날개(메인 로터)가 갑자기 떨어져 허공으로 날아갔고 이내 동체가 땅으로 추락했다. 특히 사고 헬기는 평소 자주 동체 떨림 현상이 발생해 이날 정비 후 진동을 측정하기 위해 시험비행에 나섰던 것으로 전해졌다.

유족 측에서 공개한 사진을 보면 회전날개가 통째로 떨어져 나가 활주로에 나동그라져 있었고 회전날개 4쪽 중 3쪽은 붙어 있으나 나머지 1쪽은 떨어져 나가 20여m 거리에 놓여 있었다.

육군 기동헬기인 ‘수리온’을 상륙기동헬기로 개조한 마린온은 올해 상반기 4대가 해병대에 납품됐다. 사고 헬기는 지난 1월 납품된 마린온 2호기다. 군 당국은 매년 4~6대를 납품받아 2023년까지 마린온 28대를 전력화한다는 계획이었다. 앞서 감사원은 지난해 7월 수리온이 결빙 성능과 낙뢰 보호기능을 제대로 갖추지 못하고 엔진 형식 인증을 거치지 않아 비행 안정성을 제대로 확보하지 못했다고 지적한 바 있다.

그러나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수리온이 결함이 있었던 헬기라고 해서 마치 수리온에 문제가 있는 것처럼 비칠 가능성이 있으나 실제 감사원이 지적했던 결빙의 문제는 완벽하게 개량됐다”며 “현재 우리 수리온의 성능과 기량은 세계 최고 수준”이라고 말했다.

일부 유가족은 군 당국의 초동 조치가 미흡했다고 반발하며 사고 원인 규명과 책임자 처벌이 이뤄질 때까지 장례 절차 진행을 거부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로 사망한 박재우 상병의 유가족인 박영진 변호사는 “초동 화재 진압을 못 했고 15분 정도 이후 포항 남부소방서에서 와서 화재를 진압했는데 그사이 군인들이 사망했다”고 주장했다. 박 변호사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도 “철저히 조치해 달라”는 글을 올렸다. 해병대는 사고조사위원회에 유가족을 참관인으로 참여시키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사고 조사 기간 동안 육군은 각급 부대에 배치된 90여대의 수리온 헬기 운항을 전면 중지했고, 해병대도 헬기 운항을 전면 금지했다. 해병대는 순직 장병 5명에 대해 1계급 특별 진급 추서를 결정하고 해병대장으로 장례를 치르겠다고 밝혔다. 청와대도 영결식 절차가 결정되면 대통령 명의 조화를 보내고 국방개혁비서관이 참석해 조문할 예정이다.

강윤혁 기자 yes@seoul.co.kr



2018-07-19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