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릉도 해병대 배치 사실상 무기한 연기

입력 : ㅣ 수정 : 2018-07-18 23:0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연내 배치 계획에 구체적 방안 없어
우리 군이 울릉도에 올해부터 해병대 병력을 배치하려던 계획이 사실상 무기 연기된 것으로 18일 알려졌다.

해병대사령부 관계자는 이날 “2018년부터 울릉도에 해병대 전투병력을 순환 배치할 계획이었으나 현재까지 이와 관련된 구체적인 방안이 검토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울릉군 관계자도 “해병대가 울릉도에 전투병력 배치를 위한 어떤 준비도 하고 있지 않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해병대 2년 전 배치 시기 못박아

이를 감안할 때 울릉도에 해병대 병력 배치 시기가 불투명한 것으로 보인다. 해병대사령부는 2016년 10월 국회 국방위원회 업무보고 자료에서 울릉도에 대한 순환식 병력 배치를 포함한 ‘전략도서방위사령부 개념’을 보고한 바 있다. 당시 해병대는 “2018년에 울릉도 지역에 순환식 부대 배치를 하고 공세적인 부대 운용을 위한 여건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군이 울릉도에 해병대 병력을 배치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는 것은 이미 알려진 사실이지만, 배치 시점을 포함한 계획이 공개된 것은 처음이다. 전략도서방어사령부는 서북도서의 백령도와 제주도, 울릉도 등 3개 전략적 거점을 U자형으로 잇는 방어선을 지키는 최일선 부대이다.

●전투병력 배치 땐 독도수호 효과

해병대는 이에 따라 지난해 울릉도에 훈련장과 숙영시설 공사를 한 뒤 올해부터 중대급이나 대대급 규모의 전투병력을 순환 배치하기로 했다. 해병대는 “울릉도 주둔 부대를 새로 창설하는 것은 아니고 기존 부대를 울릉도에 순환 배치하는 방식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해병대가 울릉도에 전투병력을 배치하게 되면 유사시 동·서해 양면에서 북한을 압박하고 약 90㎞ 떨어져 있는 독도 수호 의지를 확고히 하는 효과가 있다.

해병대 관계자는 “2년 전에 국회에 울릉도 전투병력 배치를 보고한 것은 필요성이 제기됨에 따라 원칙을 밝힌 것으로 연내에 배치되지는 않는다”면서 “구체적인 병력 배치 시점은 언제가 될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어 “해병대는 2016년 초부터 정기적으로 소대급 병력을 분기 단위로 울릉도에 파견해 전지훈련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울릉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2018-07-19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