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서 한국인 회사원, 괴한에 피습…“청부폭력 의심”

입력 : ㅣ 수정 : 2018-07-18 14: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베트남에서 한국인 회사원이 청부폭력으로 의심되는 괴한들의 습격을 받아 중상을 입는 일이 발생했다.

18일 주호찌민 한국 총영사관과 교민 등에 따르면 지난 14일 오후 5시 30분께(현지시간) 베트남 남동부 빈즈엉 성의 한 도로에서 모 한국 기업에서 일하는 A 씨가 괴한 2∼3명이 휘두른 쇠몽둥이에 얼굴을 맞아 코뼈가 부러지는 등 중상을 입었다.

A 씨는 업무를 마친 뒤 오토바이를 타고 귀가하다가 다른 오토바이 사고현장 앞에 멈춘 직후 괴한들의 습격을 받고 정신을 잃었다.

병원으로 옮겨진 A 씨는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현지 경찰이 A 씨를 교통사고 가해자로 보고 여권을 압수해 치료를 위해 한국으로 돌아가는 것을 막았다.

이 같은 소식을 들은 호찌민 총영사관은 경찰 영사를 급파하고 현지 경찰과 외교부에 “사건 정황상 교통사고를 가장한 청부폭력이 의심되는 만큼 철저하고 공정하게 수사해달라”고 요구했다.

덕분에 A 씨는 여권을 돌려받고 조만간 귀국할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