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역대급 폭염에 취약계층 살필 역대급 대비책을

입력 : ㅣ 수정 : 2018-07-18 00: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말 그대로 전국 곳곳이 펄펄 끓는 가마솥더위다. 아스팔트 위에 서 있는 버스가 금방이라도 녹아내릴 듯 무더위가 연일 맹위를 떨친다. 실제로 주차된 화물 차량이 폭염으로 불이 나고, 도로가 파손되고, 화재대비용 건물 스프링클러가 오작동할 정도다. 지난 12일부터 전국적으로 확산한 폭염경보 속에 최근 나흘간만 2명이 사망하고 300여명의 온열질환자가 발생했다. 기상청은 이런 폭염이 앞으로 길게는 40일까지 더 이어질 수 있다고 예보한다.

찜통더위가 올해 더 기승을 부리는 것은 지구온난화 현상에다 티베트 고원에서 데워진 공기가 북태평양 고기압 세력에 실려 한반도를 덮친 탓이다. 7월 중순의 낮 기온이 평년의 8월 상순만큼 치솟는 현실이니 일사병, 열사병 등을 두루 일컫는 ‘온열질환’이 익숙한 생활용어로 굳어지는 분위기다. 새벽에도 30도가 넘는 초열대야 현상도 조만간 닥칠 거라고 한다. 온열질환자가 2000명이 넘었던 데다 한 달에 수십만원의 전기료 폭탄으로 아우성쳤던 재작년보다 상황은 더 나빠질 수 있다는 걱정이 곳곳에서 쏟아진다.

이어지는 폭염 경보에 광역자치단체는 물론 기초자치단체도 빈곤 가구와 야외 작업자들을 배려하는 대책을 발빠르게 내놓고는 있다. 하지만 해마다 실시한 매뉴얼을 재탕하는 의례적 탁상행정으로는 기후변화로 장기화하는 폭염에 결코 능동적으로 대처할 수 없다. 폭염 특보 문자메시지나 날리는 등 안이한 조치로는 취약한 계층의 폭염 노출을 막을 수 없다.

역대급 무더위 경보에는 역대급의 비상한 대비책이 절실하다. 취약계층에 대한 세심한 관심과 배려는 기본이다. 창문도 없는 쪽방에서 전기요금이 겁나 선풍기조차 틀지 못하는 저소득층, 무연고 노인들, 거동이 불편한 장애인, 노숙인 등을 돌아보고 또 돌아봐야 한다. 야외 근무가 불가피한 근로자가 폭염 사각지대에 무방비 노출되는 일이 없도록 점검하고, 시설물 피해 예방에도 단단히 대비해야 할 것이다. 정부와 지자체, 산업체가 꺼진 불도 다시 보는 심정으로 입체적인 대처에 힘을 한데 모을 때다.

2018-07-18 3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