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기 “핀테크 넘어 ‘테크핀’ 시대 도래”

입력 : ㅣ 수정 : 2018-07-18 00:5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금융보안원장 취임 100일 기자간담회
김영기 금융보안원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영기 금융보안원장

“금융 서비스에 정보기술(IT)을 접목한 핀테크 시대를 넘어 정보기술(IT) 신기술에서 금융 서비스가 파생되는 ‘테크핀’ 시대가 왔다.”

김영기 금융보안원장은 취임 100일을 맞아 17일 기자간담회를 열어 “금융 산업의 신뢰 보호와 디지털 혁신을 지원하는 역할을 확립해 나가겠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금융보안원은 금융결제원과 코스콤의 정보공유분석센터, 금융보안연구원을 통합해 2015년 4월 출범한 금융보안 전문기관이다.

김 원장은 “올해 하반기에 개별 금융사 오픈 API(응용프로그램 인터페이스)에 대한 보안 지원을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오픈 API란 금융사의 서비스를 외부 기업이 인터넷망을 통해 실시간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또 현재 운영 중인 블록체인 테스트베드(시험무대)의 인프라를 확충해 테스트 역량도 강화한다. 김 원장은 또 “금융권 공동의 금융보안 ‘레그테크’ 시스템을 구축하겠다”고 제시했다. 레그테크는 규제와 기술을 합한 말로 각종 규제에 효율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기술이다. 금융사의 비용을 절감하고 급변하는 규제 변화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빅데이터 중개 플랫폼도 구축한다. 김 원장은 “비식별(익명) 데이터 공급자와 수요자가 보유정보·필요정보를 서로 확인하고 거래할 수 있는 플랫폼을 만들 것”이라면서 “안전한 데이터 활용과 정보보호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2018-07-18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