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미군유해 55구 정전협정일인 27일 송환”

입력 : ㅣ 수정 : 2018-07-18 02:1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항공 이용… 오산기지·하와이로 옮길 듯
북한이 6·25전쟁 때 북한 지역에서 전사한 미군 유해 55구를 오는 27일 항공편으로 송환할 예정이라고 미군 기관지 성조지가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성조지는 미국 관리의 발언을 인용해 지난 16일 판문점에서 열린 북·미 실무회담에서 이런 내용이 합의됐으며, 미국 측이 유해를 담을 나무상자를 북측에 전달하면 북한 측은 항공편으로 유해를 오산 미군기지나 하와이 미 공군기지로 보낼 예정이라고도 전했다. 다만, 이 미국 관리는 성조지에 “송환 날짜는 27일로 예상되나 변동 가능성도 있다”고 덧붙였다.

오는 27일은 정전협정 체결 65주년 기념일이며 실제 북한이 미군 유해를 송환할 경우 빌 리처드슨 미국 뉴멕시코 주지사의 방북을 계기로 미군 유해 6구를 송환한 2007년 4월 이후 11년 3개월 만이다.

미군은 지난달 말 유해를 북한으로부터 넘겨받는 데 쓰일 나무상자 100여개를 판문점으로 이송한 이후 차량에 실어 JSA 유엔사 경비대 쪽에 대기시켜 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 미군은 이와 별도로 미국으로 유해를 실어 나를 금속관 158개를 오산기지로 운송한 바 있다.

이경주 기자 kdlrudwn@seoul.co.kr

2018-07-18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