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지구 군 통신선 완전 복구

입력 : ㅣ 수정 : 2018-07-18 02:1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9개월 만에… 남북교류 협력 발판
국방부는 지난 16일 서해지구 남북 군 통신선이 완전 복구돼 모든 기능이 정상화됐다고 17일 밝혔다. 개성공단 운영 당시 경의선 육로를 통한 방북 인원의 통행 보장을 논의했던 서해지구 군 통신선이 복원되면서 남북 교류 협력의 발판이 될 전망이다.

국방부는 “서해지구 군 통신선은 2016년 2월 개성공단 폐쇄와 함께 단절된 이후 29개월 만에 복구된 것”이라며 “지난 1월 9일 이후 동케이블을 이용한 육성 통화만 가능했으나 현재 동케이블 외에 광케이블을 통한 유선통화 및 팩스 송수신도 가능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2010년 11월 군사분계선(MDL) 북측 산불로 인해 소실된 동해지구 군 통신선 3회선에 대한 완전 복구도 남북 간 실무협의를 거쳐 빠른 시일 내에 복구한다는 방침이다.

강윤혁 기자 yes@seoul.co.kr

2018-07-18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