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정철 전 비서관, 아이스버킷 챌린지 캠페인 동참

입력 : ㅣ 수정 : 2018-07-17 18: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 요청에 따라..인증 사진 공개
문재인 대통령 최측근 양정철 전 청와대 홍보기획비서관이 17일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의 요청에 따라 근위축성 측색 경화증(일명 루게릭병) 환우들에 대한 관심을 독려하는 ‘아이스버킷 챌린지’ 캠페인에 동참했다.

고 부대변인은 이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을 통해 양 전 비서관의 아이스버킷 챌린지 동참을 인증한 손바닥 사진과 함께 온 편지를 공개했다.

양 전 비서관은 “고 부대변인이 다음 주자로 저를 지목했다는 소식을 중국 상해에서 전해 들었다”며 “루게릭병을 포함해 각종 희소질환과 싸우는 모든 분들을 응원한다”고 말했다.
양정철 전 청와대 홍보기획비서관의 아이스버킷 챌린지 동참 인증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은 17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 계정에 양정철 전 청와대홍보기획비서관이 보내온 아이스버킷 챌린지 동참 인증 손바닥 사진을 게시했다. (출처=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 SNS 계정)

▲ 양정철 전 청와대 홍보기획비서관의 아이스버킷 챌린지 동참 인증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은 17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 계정에 양정철 전 청와대홍보기획비서관이 보내온 아이스버킷 챌린지 동참 인증 손바닥 사진을 게시했다. (출처=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 SNS 계정)



그는 “우리는 흔히, 오른손이 하는 일을 왼손이 모르게 하라는 가르침을 소중히 생각합니다”라며 “하지만 오른손이 하는 일을 여러 사람이 함께 하도록 손잡아야 할 때도 많은 것 같다”고 했다.

그는 이어 “루게릭병 등 희소질환과 싸우는 분들에 대한 관심을 높게 가져주셨으면 하는 마음에서 캠페인 바통을 양승동 KBS 사장님, 방송인 김미화, 작곡가 김형석씨가 이어주실 것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양 전 비서관은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 이호철 전 청와대 민정수석과 함께 문재인 대통령 측근 ‘3철’로 불리고 있다. 정권 출범 이후 백의종군을 선언하고 주로 해외에 체류했다. 올해 초 책 ‘세상을 바꾸는 언어’를 출간했다.

지난 15일 고 부대변인은 자신의 아이스버킷 챌린지 캠페인 동참 영상을 게시하고 바통을 이어받을 인물로 양 전 비서관과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도보여행가 김남희 씨를 지목했었다.

서유미 기자 seoy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