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예원 조롱’ 졸업사진 학교까지 사과...계속되는 ‘2차 가해’

입력 : ㅣ 수정 : 2018-07-18 00:3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의 한 고교생이 졸업앨범 사진을 촬영하던 중 ‘비공개 스튜디오 촬영’ 성폭력 피해를 고발한 양예원씨를 조롱하는 사진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렸다가 학교까지 사과하는 일이 발생했다. 학교와 학생이 사과문을 올려 진화에 나섰지만 학생을 처벌해 달라는 ‘국민신문고 민원’ 인증이 올라오는 등 논란은 계속되고 있다.
16일 고교생 A군은 유튜버 양예원씨가 성폭력 피해를 고발하던 당시의 영상을 따라하는 사진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렸다. 사진에는 A군이 양예원씨가 피해를 고발하던 당시와 비슷한 복장을 하고, 유튜버 페이지와 똑같이 만든 판넬을 들고 있다. 판넬에는 ‘대국민 사기극, 힝~ 속았지?’라는 문구가 적혀있다. 양예원씨의 고발이 거짓이라는 일부 남성들의 주장대로 양씨를 비꼰 것이다.

온라인에서 급속도로 퍼진 A군의 사진은 네티즌들의 거센 비난을 받았다. “성추행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 “학교는 제재 안하냐”는 등 비판이 확산되자 학교는 재빨리 사과했다. 학교는 이날 오후 홈페이지에 게시한 사과문에서 “한 학생이 적절하지 않은 컨셉으로 촬영해 물의를 일으킨 점 사과드린다”면서 “내부 규정에 의해 선도 조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A학생도 자필 사과문을 통해 “제가 한 일은 피해자를 두 번 죽이는 위험하고 경솔한 행동”이었다면서 “담임 선생님이 컨셉이 잘못됐다고 말씀하셨는데도 제가 잘못된 판단을 하고 물의를 일으킨 데 대해 죄책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해당 학교의 한 3학년 학생은 당시 상황에 대해 “졸업사진 준비를 위해 각자 반에서 준비를 하는 중이었고, 양예원 컨셉을 본 같은 반 친구가 말렸지만 사진을 올린 것”이라고 전했다. 학생이 올린 사진은 현재 삭제됐으며 졸업사진도 현장에서 다른 사진으로 교체됐다.

지난 5월 양씨가 고발 영상을 업로드한 이후 양씨에 대한 2차 가해 논란은 줄곧 계속됐다. 가수 수지가 SNS에서 양씨를 지지한다고 밝히자 수지를 사형시키라는 국민 청원이 등장했고, 양씨에게 ‘꽃뱀’, ‘무고죄 가해자’라는 비난도 이어졌다. 지난 9일 피의자인 스튜디오 실장 정모씨가 경찰조사를 앞두고 투신한 이후 ‘살인자’라며 양씨에게 화살을 돌렸다.

이번 졸업사진 논란에서도 양예원 사건에 대한 ‘2차 가해’는 계속되고 있다. 일부 네티즌들은 페이스북 글을 올린 A학생이 사과를 했음에도 “(A에게) 맛있는것 사주고 싶다” “대국민사기극 맞는 말” “(양씨는)저 애도 고소할거냐”는 등 양씨를 비난하는 글을 올리고 있다.

해당 학교의 학생들에게 낙인이 찍힐까 우려하는 목소리도 있다. 한 졸업생은 “학생의 행동이 잘못됐다는 것이 대부분 공감하고 있다”면서 “이번 사건으로 재학생과 졸업생들이 취업이나 진학에 불이익을 겪는 등 문제가 생길까봐 걱정”이라고 말했다.

김정화 기자 clean@seoul.co.kr
김지예 기자 jiy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