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인중개사 48% “하반기 집값 보합세 유지”

입력 : ㅣ 수정 : 2018-07-17 00:1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감정원, 주택시장 전망 설문조사
25% “서울 집값 하락” 12% “상승”
55%는 “지방 집값은 내려 갈 것”

부동산중개업자 2명 중 1명은 하반기 주택가격이 보합세를 유지할 것으로 전망했다. 한국감정원은 시세조사 협력 공인중개사 6000여명을 대상으로 하반기 주택시장 전망 설문조사를 결과를 16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매매가는 전체 응답자의 48.1%가 보합세를 점쳤다. 공인중개사 가운데 55.4%는 수도권 집값이 보합세를 띨 것으로 보았고, 서울 집값은 62.3%가 보합세를 예상했다. 서울 집값 전망은 상승 의견(12.2%)보다는 하락 의견(25.5%)이 많았다. 반면 지방 집값은 55.3%가 내려갈 것이라고 답했다.

집값 하락 전망 이유는 공급물량 증가(신규 분양, 입주 물량, 미분양 등 증가), 대출 규제 강화로 주택자금 동원능력 축소, 보유세 개편·다주택자 규제 등을 꼽았다.

전셋값은 응답자의 55.0%가 보합세를 예상했다. 하락 전망 이유는 전세 공급물량 증가, 매매가격 하락에 따른 전세금 동반 하락, 주거복지로드맵 등 정책적 효과(공공분양, 임대주택 등 공급 확대)를 들었다.

월세는 59.5%가 보합세를 띨 것이라고 답했다. 전세 공급물량 증가 및 전세금 안정으로 월세 수요 감소, 임대인의 월세 전환으로 월세 공급물량 증가 등을 이유로 들었다.

류찬희 선임기자 chani@seoul.co.kr
2018-07-17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