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시간 이상 자는 여성 뇌졸중 발생 위험 3배

입력 : ㅣ 수정 : 2018-07-17 00:5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수면 시간이 9시간 이상인 여성은 7~8시간 자는 여성에 비해 뇌졸중 발생 위험이 3배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김민영 자생한방병원 척추관절연구소 연구팀은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1만 7601명의 뇌졸중 진단 여부와 수면 시간의 연관 관계를 분석한 결과 이런 사실을 확인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연구 결과는 영국의학저널(BMJ)이 발간하는 온라인판 학술저널 ‘BMJ 오픈’에 최근 발표됐다.

연구팀은 수면 시간에 따라 하루 평균 7~8시간 8918명(51%), 6시간 이하 7369명(42%), 9시간 이상 1314명(7%) 등 3개 그룹으로 나눈 뒤 뇌졸중 유병률을 비교했다. 사회·인구학적 특성과 생활 습관, 질병력 등을 조정했을 때 9시간 이상 자는 그룹은 7~8시간 자는 그룹에 비해 뇌졸중 유병률이 2배 높았다. 특히 9시간 이상 자는 여성의 뇌졸중 유병률은 7~8시간 자는 여성의 3배나 됐다. 여기에 질병력, 정신건강 요인도 조정하면 9시간 이상 수면하는 여성의 유병률은 2.3배 높았다. 연구팀은 이런 결과가 여성 호르몬에 의한 정서적 취약성에서 기인한다고 추정했다. 수면 시간에 따른 뇌졸중 위험을 보이는 여성은 난소 호르몬의 영향으로 스트레스 반응 조정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는 분석이다. 호르몬으로 인해 스트레스 해소에 실패하면서 결국 수면 장애가 일어나고 숙면하지 못해 과도한 수면으로 이어지면서 질환 위험이 높아졌다는 것이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2018-07-17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