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장관, 해리스 신임 주미대사 환담

입력 : ㅣ 수정 : 2018-07-16 23: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강경화 장관, 해리스 신임 주미대사 환담  강경화(오른쪽) 외교부 장관과 해리 해리스 신임 주한 미국대사가 16일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만나 환담하기 전 악수하고 있다. 강 장관은 “강력한 동맹은 한·미가 한반도 비핵화 문제와 관련해 전진해 나가는 데 기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해리스 대사는 “한국 사람들이 팔 벌려 나를 환영해 줬다”며 “(한국에서의) 멋진 몇 년의 출발점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화답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강경화 장관, 해리스 신임 주미대사 환담
강경화(오른쪽) 외교부 장관과 해리 해리스 신임 주한 미국대사가 16일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만나 환담하기 전 악수하고 있다. 강 장관은 “강력한 동맹은 한·미가 한반도 비핵화 문제와 관련해 전진해 나가는 데 기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해리스 대사는 “한국 사람들이 팔 벌려 나를 환영해 줬다”며 “(한국에서의) 멋진 몇 년의 출발점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화답했다.
연합뉴스

강경화(오른쪽) 외교부 장관과 해리 해리스 신임 주한 미국대사가 16일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만나 환담하기 전 악수하고 있다. 강 장관은 “강력한 동맹은 한·미가 한반도 비핵화 문제와 관련해 전진해 나가는 데 기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해리스 대사는 “한국 사람들이 팔 벌려 나를 환영해 줬다”며 “(한국에서의) 멋진 몇 년의 출발점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화답했다.

연합뉴스
2018-07-17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