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천 전 기무사령관 “계엄령 문건 지시, 내가 했다”

입력 : ㅣ 수정 : 2018-07-16 20:5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조현천 국군기무사령관이 24일 오전 서울 국회 정보위원회 국군기무사령부 국정감사에서 의원의 발언을 듣고 있다. 2016.10.24  국회사진기자단

▲ 조현천 국군기무사령관이 24일 오전 서울 국회 정보위원회 국군기무사령부 국정감사에서 의원의 발언을 듣고 있다. 2016.10.24
국회사진기자단

조현천 전 기무사령관이 촛불 계엄령 문건 작성을 지시한 사람은 본인이라고 말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MBC는 16일 기무사 계엄령 검토 문건에 정통한 정부 고위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현재 미국에 머무는 조 전 사령관이 최근 군 출신 인사인 지인과 전화 통화에서 이렇게 밝혔다고 보도했다.

조 전 사령관은 조만간 귀국해 특별수사단의 조사를 받을 것으로 전해졌다.

조 전 사령관의 이런 입장은 계엄령 문건 작성을 지시한 윗선도 없고 기무사 내부의 자발적인 제안도 아니었음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출범한 기무사 특별수사단은 문건 작성 지휘 선상에 있는 것으로 보이는 조현천 전 기무사령관 등 전직 기무사 요원들에 대해 서울중앙지검 공안2부와 공조 수사를 한다는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중앙지검은 군인권센터가 내란예비음모 및 군사반란예비음모 혐의로 조 전 사령관과 소강원 기무사 참모장(육군소장)을 고발한 것과 관련해 공안2부에 배당해 수사하고 있다.

특별수사단 관계자는 “중앙지검에서 조 전 사령관에 대한 조사와 관련한 절차를 진행 중인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