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혁신비대위원장에 김병준 내정

입력 : ㅣ 수정 : 2018-07-16 20: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병준 국민대 명예교수.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병준 국민대 명예교수.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혁신비상대책위원장에 참여정부 청와대에서 정책실장을 지낸 김병준 국민대 명예교수가 내정됐다. 김 교수도 흔쾌히 비대위원장직을 수락한 것으로 전해졌다.

6·12 지방선거 참패에 이어 자중지란의 내홍을 겪는 자유한국당이 갈등을 봉합하고 보수의 중심으로 다시 일어날 수 있을지 주목된다.

김성태 대표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16일 국회 기자회견을 통해 “지난 3주 동안 비대위 구성을 위한 준비위원회 논의와 의총의 논의를 바탕으로 김 교수를 비대위원장 내정자로 모시게 됐다”고 말했다.

김 대행은 “30여 분 전 김 교수와 통화했고, 비대위원장 수락 의사를 확인했다”며 “(수락 당시 요구 조건은) 전혀 없었다. 흔쾌히 비대위원장을 수락했다”고 전했다.

김 대행은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투철한 현실 인식과 치열한 자기 혁신”이라며 “김 교수는 냉철한 현실 인식과 날카로운 비판 정신을 발휘할 분이라고 생각한다”고 내정 배경을 설명했다.
김성태 “한국당 비대위원장에 김병준” 자유한국당 김성태 대표권한대행이 16일 오후 국회 당 대표실에서  혁신비대위원장 후보로 김병준 국민대 명예교수를 내정했음을 밝히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한국당이 17일 오전에 열리는 전국위원회에서 김 교수를 의결하면 김 교수는 비대위원장으로 확정된다.  2018.7.16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성태 “한국당 비대위원장에 김병준”
자유한국당 김성태 대표권한대행이 16일 오후 국회 당 대표실에서 혁신비대위원장 후보로 김병준 국민대 명예교수를 내정했음을 밝히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한국당이 17일 오전에 열리는 전국위원회에서 김 교수를 의결하면 김 교수는 비대위원장으로 확정된다. 2018.7.16
연합뉴스

그러면서 “이제 김 교수를 중심으로 당의 변화와 혁신을 위한 대수술이 시작될 것”이라며 “내부 논쟁을 통해 당의 노선과 전략을 다시 수립할 것”이라고도 했다.

한국당은 이날 오전 의원총회에서 비대위원장 선호도 조사를 실시했으며, 조사 결과 김 교수가 다수의 지지를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한국당은 17일 국회에서 전국위원회를 열어 김 교수 인선을 최종 의결할 계획이다.

김 교수는 2004년부터 2년간 참여정부에서 대통령 정책실장을 지냈다.

박근혜 정부 국정농단 사태가 터진 뒤 국무총리 후보자로 지명을 받았었다. 지난 6·13 지방선거에서 한국당 서울시장 후보로 거론됐지만, 출마를 고사했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