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치원서 생존수영 교육… 126곳 시범운영

입력 : ㅣ 수정 : 2018-07-15 23:1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위급 상황때 물에 뜨는 능력 키워
아이들이 물놀이를 하다가 빠졌을 때 살아남는 방법을 유치원에서부터 배운다.

교육부는 ‘유아 생존수영’ 교육을 이달부터 오는 9월까지 진행한다고 15일 밝혔다. 유아 생존수영은 만 5세를 대상으로 발달 수준에 맞게 진행한다. 각 시·도 교육청을 통해 선정한 전국 126개 유치원에서 10차 내외로 교육한다.

생존수영은 자유형·배영 등 영법 위주로 수영을 가르치는 대신 위급 상황 때 구조자가 올 때까지 유아가 물에서 버틸 수 있는 능력을 키우도록 하는 안전교육이다. 보빙(물속에서 바닥 차고 점프하기), 도구 없이 물에 뜨기, 도구(페트병·과자봉지 등)를 활용해 물에 뜨기 등을 배운다.

통계청이 5월 내놓은 ‘사고에 의한 어린이 사망 분석’ 자료에 따르면 사고 유형은 차, 오토바이 등에 의한 운수 사고가 가장 많았고 질식과 익사가 뒤를 이었다. 교육부 관계자는 “시범 운영 과정에서 유아 수준에 맞게 적용할 수 있는 일반화된 생존수영 모델을 마련하고 내년부터는 더 많은 유아가 생존수영을 배울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유대근 기자 dynamic@seoul.co.kr

2018-07-16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