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소수자는 왼손잡이 같은 것… 혐오·차별 없게 노력해야”

입력 : ㅣ 수정 : 2018-07-16 02: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퀴어축제 참가 유일한 남성 현역 지역구 금태섭 민주당 의원
지난 11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에서 눈길을 끈 것은 29개국 정상의 배우자들이 찍은 단체 사진이었다. 영부인들 사이에 말쑥한 남성이 끼여 있었는데, 그는 그자비에 베텔 룩셈부르크 총리의 동성 배우자 고티에 디스테네였다. 서구 선진국 룩셈부르크에서는 2015년 동성 결혼이 합법화했지만, 한국에서는 정치인이 동성애 지지 발언을 하는 데만도 ‘큰 용기’가 필요하다.
더불어민주당 금태섭 의원이 지난 14일 서울광장에서 열린 성 소수자 축제인 퀴어문화축제에서 웃고 있는 사진을 페이스북에 올렸다. 금 의원의 손등에는 성 소수자를 뜻하는 무지개색 도장이 찍혀 있다. 금 의원은 “#민주당은_부스라도_설치하라”는 글을 올리며 성 소수자에 대한 관심을 촉구했다. 금태섭 의원 페이스북 캡처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더불어민주당 금태섭 의원이 지난 14일 서울광장에서 열린 성 소수자 축제인 퀴어문화축제에서 웃고 있는 사진을 페이스북에 올렸다. 금 의원의 손등에는 성 소수자를 뜻하는 무지개색 도장이 찍혀 있다. 금 의원은 “#민주당은_부스라도_설치하라”는 글을 올리며 성 소수자에 대한 관심을 촉구했다. 금태섭 의원 페이스북 캡처

검사 출신인 더불어민주당 금태섭 의원이 지난 14일 서울광장에서 열린 성(性) 소수자 축제인 퀴어문화축제를 참관한 뒤 페이스북에 “#민주당은_부스라도_설치하라”는 글을 올리며 성 소수자에 대한 관심을 촉구한 것은 그래서 주목된다. 정의당 이정미 대표가 이 축제에 이날까지 3년 연속 참석했고, 2013년엔 민주당 진선미·장하나 의원도 참석했지만 모두 비례대표 의원이었다. 지역구 남성 현역 의원이 이 축제를 참관한 뒤 관심을 호소하기는 금 의원이 처음이다.

지역구민의 정서에 민감할 수밖에 없는 정치인으로서 금 의원이 어떻게 용기를 냈는지 15일 전화 인터뷰를 통해 물어 봤다.

→퀴어축제에 참가한 이유는.

-예전부터 소수자 인권에 관심이 있었다. 그래서 제가 특별히 많은 기여를 못하더라도 퀴어축제에 참석하면 힘을 보탤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해서 가게 됐다.

→퀴어축제에서 누구를 만나 어떤 대화를 나눴나.

-지방의 퀴어축제를 조직하시는 분들을 만나 뵙고 어려운 사정을 들었다. 퀴어축제에 반대하는 분이 많아 축제 퍼레이드를 하는 것 자체가 어렵다며 민주당이 도와줬으면 좋겠다고 말씀하셨고, 저도 도와드릴 일이 있으면 돕겠다고 답했다. 성 소수자 부모 모임 활동가분들, 사회 단체와 기업의 관계자들도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성 소수자 부모들은 어떤 어려움을 토로했나.

-그분들이야말로 마음고생이 정말 많다. 자기 자녀가 사회적으로 차별받고 있는데 어디 가서 밝히기도 어렵다. 본인이 커밍아웃하는 것보다 힘들 수 있다. 그런데도 어제 ‘트랜스젠더인 우리 아이가 자랑스럽습니다’라는 팻말을 들고 나섰다. 정치권이 이분들을 위해 힘을 보태 줘야 한다.

→퀴어축제를 참관한 소감은.

-민주당이 진보적 가치를 표방하는 정당이고 지금은 집권 여당이 됐는데 소수자 인권에 좀더 힘을 기울여야 하지 않겠나 하는 생각을 했다. 현재 당 차원에서는 소수자분들에게 도움을 제대로 못 드리고 있다. 소수자의 인권 보호는 민주당이 내세우는 가치니 당내 논의를 본격적으로 해야 한다.

→성 소수자에 대한 반대의 목소리도 높은데.

-성 소수자 문제에 대해 많은 분이 아직도 오해하고 있는데 오해를 푸셨으면 좋겠다. 성 소수자는 예를 들면 왼손잡이와 같은 거다. 다수가 오른손잡이라고 해서 왼손잡이에게 오른손잡이가 돼야 한다고 이야기할 수는 없다. 성 소수자 문제는 찬반의 영역이 아닌 답이 정해져 있는 분명한 문제이기에 소수자 인권을 좀더 존중하고 혐오와 차별이 없는 사회가 되도록 모두가 노력해야 한다.

→정부가 성 소수자 인권 보호를 위해 어떤 정책을 시행해야 하나.

-우리 사회에 여성 혐오, 성 소수자 혐오가 너무 심각하기 때문에 교육 현장에서 성평등 교육을 의무적으로 실시해야 한다. 이 과정에서 여성가족부의 역할도 늘어나야 한다. 상당히 오랫동안 혐오와 차별 의식이 만연했기에 갑자기 변화할 수는 없고 그래서 교육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성평등 교육에 예산을 더 투입해야 한다.

→차별금지법 제정을 촉구하는 목소리 높지만 국회에서는 발의조차 안 되고 있다.

-차별금지법을 반대하는 여론도 있기에 정치인들은 현실적으로 표를 의식하지 않을 수 없다. 차별금지법이 없더라도 우리 헌법상 당연히 차별은 금지돼야 하는데 우리 사회에서 현실적으로 차별과 혐오의 목소리가 높기 때문에 차별금지법 제정의 필요성이 있다고 생각한다. 하반기 국회에서 차별금지법 제정에 대해 더 논의하고 필요하다면 발의할 계획이다.

→혐오 표현을 처벌하는 등 강력한 정책을 추진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있다.

-표현의 자유에 부딪칠 수 있어 복잡한 문제다. 아울러 혐오 발언을 하는 사람들은 사회경제적 지위가 너무 어려워 혐오와 차별 의식을 갖는 측면도 있다. 교육뿐 아니라 경제 등 전반적인 측면을 검토해야 한다. 박기석 기자 kisukpark@seoul.co.kr
2018-07-16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