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유해 송환 오늘 추가 협의

입력 : ㅣ 수정 : 2018-07-16 02: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폼페이오 “발굴 재개 합의”
6·25전쟁 당시 전사한 미군 유해 송환을 위한 유엔군사령부와 북한인민군의 장성급 회담이 15일 판문점에서 열렸다. 사실상 주한미군이 주축인 유엔사와 북한군 간 장성급 회담은 2009년 3월 이후 9년 4개월여 만이다.

한국 정부와 주한미군의 소식통들에 따르면 이날 회담은 오전 10시부터 판문점에서 열렸다. 미군 유해 송환의 시기 및 송환 방식 등이 주로 논의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이날 오전 8시 20~35분 미측 회담 대표를 태운 것으로 보이는 주한미군 차량 3대가 통일대교에 도착해 유엔 깃발을 단 뒤 판문점으로 향했다.

미측 대표단에는 공군 소장인 마이클 미니한 유엔사 부참모장 겸 주한미군 참모장이, 북측 대표단에는 미측과 같은 급의 북한군 중장(한국군 소장급)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북측 장성의 소속은 조선인민군 판문점대표부로 추정된다.

미 공군 소장과 북한군 중장이 대표로 참석하는 장성급 회담은 1998년부터 16차례 개최됐다. 그동안 서해 북방한계선(NLL)과 정전협정 준수 등이 주로 논의됐고, 미군 유해 송환이 의제로 다뤄진 적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 소식통은 “양측은 이번 회담에서 유해 송환 문제만 논의하기로 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북측이 당초 대령급으로 예정됐던 실무회담을 장성급으로 높여 요청한 만큼 종전선언을 비롯한 북측의 관심사를 요구할 개연성도 배제할 수 없다. 앞서 북한은 지난 12일 미군 유해 송환 실무회담에 불참한 이후 주한미군을 주축으로 편성된 유엔사 측에 장성급 회담 개최를 제의했고 미측이 이에 동의하면서 장성급 회담이 성사됐다.

한편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15일(현지시간) 실종 미군 유해 발굴 작업을 재개하기로 북한과 합의했으며 월요일(16일) 유해송환 작업과 관련한 추가 논의도 예정돼 있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강윤혁 기자 yes@seoul.co.kr
2018-07-16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