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인도·싱가포르 순방 일정 마치고 귀국

입력 : ㅣ 수정 : 2018-07-13 23: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도·싱가포르 순방 일정을 마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3일 오후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 밝은 표정으로 손을 흔들고 있다. 2018.7.13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인도·싱가포르 순방 일정을 마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3일 오후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 밝은 표정으로 손을 흔들고 있다. 2018.7.13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5박6일간의 인도·싱가포르 순방 일정을 마무리하고 13일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했다. 문 대통령은 참모진들로부터 순방 기간 있었던 주요 현안을 보고받고 향후 국정운영 방향을 점검할 계획이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8일 인도로 출국해 10일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 현재 200억 달러 수준인 한국과 인도의 교역수준을 2030년까지 500억 달러로 확대하는 등 경제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한·인도 비즈니스포럼 연설에서는 “지금이 한국에 투자할 적기”라고 강조하고, 한·인도 CEO 라운드 테이블에서는 “한국 정부는 기업활동에서 겪는 어려운 사항에 대해서는 항상 청취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하는 등 양국 기업의 경영활동을 지원하겠다는 의사도 밝혔다.

취임 후 처음으로 삼성전자 인도 공장인 노이다 공장 준공식에 참석한 것 역시 기업을 적극 지원하기 위한 행보로 해석된다. 11일 싱가포르로 이동한 문 대통령은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에 대한 지지를 재확인하는 데 집중했다.

문 대통령은 12일 리센룽 싱가포르 총리와의 정상회담 후 “역내 평화·안정을 위해 공조를 강화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서 13일 ‘싱가포르 렉처’에서는 “한반도가 평화를 이루면 싱가포르,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과 함께하는 아시아는 세계에서 가장 번영하는 지역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에서는 이번 순방의 목표로 평화와 번영으로 잡고 인도·싱가포르와의 협력 관계를 강화하기로 했다. 또 아시아 국가들과의 협력을 통해 한국 경제의 새로운 성장동력을 확보하겠다는 문 대통령의 신남방정책 역시 가속화할 것으로 보인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