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자는 취업, 구인업체는 인력난 해소’…성동구, ‘일구데이’ 개최

입력 : ㅣ 수정 : 2018-07-13 21:0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5월 18일 서울 중구청에서 중구·성동구·용산구 합동으로 열린 ‘일구데이’에서 구직자가 산모·신생아 관리사 모집 업체 관계자들과 면접을 하고 있다.성동구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지난 5월 18일 서울 중구청에서 중구·성동구·용산구 합동으로 열린 ‘일구데이’에서 구직자가 산모·신생아 관리사 모집 업체 관계자들과 면접을 하고 있다.성동구 제공

서울 성동구는 오는 16일 오후 2시 성동구청 3층 대강당에서 ‘일구데이’(일자리 구하는 날) 행사를 개최한다고 14일 밝혔다. 성동구는 “일구데이는 성동구, 중구, 용산구 자치구 3곳이 합동 개최하는 행사로 구직자에겐 취업 기회와 일자리 정보를, 업체에는 구인난 해소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며 “지난 5월 중구, 지난달 용산구에 이어 세 번째 열린다”고 전했다.

행사에는 유켄씨인터텍, 슈퍼맘, 해피케어, 헤븐리 재가노인복지센터, 아람인테크, 한성엠에스, 맘스매니저, 큐원, 인튜이티브, 피엔에쓰 등 10개 기업이 참가한다. 건물 미화원, 산모·신생아 관리사, 요양보호사, 구내식당 보조, 호텔 룸메이드, 호텔프런트 사무원 등을 채용한다.

참여 희망 구직자는 이력서를 지참해 행사장을 찾으면 된다. 당일 현장에서 구인업체 채용담당자와 구직자간 일 대 일 면접이 진행된다. 자치구별 구인·구직 상담서비스를 한 자리에서 받을 수 있고, 다양한 일자리 정보도 확인할 수 있다. 채용이 성사되지 못한 구직자들은 직업상담사가 사후 관리를 통해 지속적으로 취업상담 및 알선을 제공할 예정이다.

구는 오는 9월 이후엔 단독으로 소규모 ‘일 잡(Job)는 데이(Day)’를 개최할 예정이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앞으로 일자리 창출을 위한 다양한 지원을 지속적으로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