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한반도 평화, 가야할 길 순탄치 않아도 자신있다”

입력 : ㅣ 수정 : 2018-07-13 13:5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재인 대통령은 싱가포르 국빈방문 마지막 일정으로 13일(현지시간) 싱가포르 거주 동포 400여명을 초청해 오찬을 겸한 간담회를 개최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70년 동안 고착된 냉전구도를 해체시키고,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와 공동 번영의 새 시대를 열고 있다”며 “앞으로 가야 할 길이 순탄하지 않더라도 대한민국의 저력과 국제사회의 지지를 믿기에 자신 있다”고 말했다.

 오찬간담회에는 마리나베이샌즈 건설 현장 책임자를 비롯해 싱가포르의 ‘스카이라인’을 바꾼 한국 건설의 주역들과 싱가포르를 거점으로 아세안 전역에서 활동하는 기업인들, 싱가포르 현지에서 한국 청년들을 채용한 기업인, 싱가포르에서 취업한 청년 등이 참석했다.

 또 싱가포르국립대(NUS) 최초로 한국어 강좌를 개설한 찬 와이 멍 NUS 부교수, 싱가포르에서 최초로 동계올림픽에 출전한 쇼트트랙 선수 샤이엔 고 등 한국과 특별한 인연이 있는 싱가포르인 50여명도 함께 했다. 샤이엔 고 선수는 한국의 쇼트트랙 영웅으로 불린 전이경 코치의 제자다.

 문 대통령은 “제가 가는 곳곳마다 많은 분들이 따뜻한 환영의 인사를 건네주었다”면서 “싱가포르 국민들이 한국을 얼마나 가깝게 생각하는지 느낄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모두 여러분들이 성실함과 화합의 정신으로 이곳 사회에 깊이 뿌리내린 덕분”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정부도 동포 여러분의 발걸음에 함께 하겠다”며 “지금처럼 IT, 금융, 문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더 활약할 수 있도록 싱가포르 정부와 더욱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동포간담회를 마지막으로 지난 8일부터 시작된 5박 6일간의 인도·싱가포르 국빈방문 전 일정을 마치고 귀국길에 올랐다.

  싱가포르 이현정 기자 hjle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