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북·미 정상 약속 안 지키면, 국제사회 엄중한 심판”

입력 : ㅣ 수정 : 2018-07-13 13: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만약에 국제사회 앞에서 (북·미) 정상이 직접 한 약속을 지키지 않는다면 국제사회로부터 엄중한 심판을 받게 될 것입니다.”

 싱가포르를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오차드 호텔에서 열린 ‘싱가포르 렉처’의 질의응답 시간에 “양 정상이 직접 국제사회에 약속을 했기 때문에 실무 협상과정에서는 여러 가지 우여곡절을 겪는다 하더라도 결국에는 정상들의 약속을 지킬 것이라고 믿는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는 ‘굉장히 험하고 어려운 좁은 길인데 문 대통령님이 평화를 구축해 나가는데 있어 지혜를 나눠주길 부탁한다’는 질문에 대한 답이었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12일 열렸던 북·미 정상회담의 합의에 대해 “한마디로 요약하자면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와 북한 체제에 대한 안전보장과 적대관계 종식을 서로 맞바꾸기로 한 것”이라며 “그러나 실제로 이행해 나가는 실무협상 과정에서는 닭이 먼저냐 달걀이 먼저냐는 식의 논쟁이 있을 수 있고 여러 어려운 과정 있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어려운 과정을 극복하고 정상 간 합의가 반드시 실행될 수 있도록 싱가포르를 비롯한 아세안, 국제사회가 함께 마음과 힘을 모아주시기를 부탁한다”고 했다.

 이외 문 대통령은 “과연 북한의 비핵화 약속이 진정성이 잇는 것이냐, 이번에는 성공할 수 있을 것이냐는 의구심이 국제사회에 많이 있는 것이 사실”이라며 “북·미 간에 70년간의 적대 관계가 계속되다 양 정상이 처음으로 만난 것”이라고 말했다.

 이 자리에는 싱가포르 측에서 테오 치 힌 부총리, 왕궁우 동남아연구소 이사장, 최싱곽 동남아연구소 소장 등이 참석했다. 또 한국 측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 안영집 주 싱가포르 대사, 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 윤영찬 국민소통수석 등이 참여했다. 이외 아르헨티나, 호주, 영국, 독일, 중국, 인도, 일본 등 각국 대사 30여명과 싱가포르 정·재계 인사를 포함해 총 600여명이 자리를 함께 했다.

싱가포르 이현정 기자 hjle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