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하선 “예수님은 페미니스트…워마드와 엮이는 것 역겹다”

입력 : ㅣ 수정 : 2018-07-13 14: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섹스칼럼니스트 은하선씨가 ‘워마드 성체훼손 사건’과 관련해 자신이 언급되고 있는 데 대해 “성소수자 혐오하는 인간들과 엮이는 거 불쾌하고 역겹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은씨는 12일 개인 페이스북 계정에 “비판은 의도가 분명할 때만 의미 있다”면서 “의미없이 내뱉는 욕은 의도조차 망친다”며 워마드를 비판했다.

그러면서 은씨는 최근 워마드의 일부 이용자가 천주교 의식에서 사용하는 ‘성체’에 낙서하고 이를 불태우는 등의 행동을 사진으로 찍어 올려 사회적으로 논란이 된 것과 관련, “어그로를 끌고 관심 받는 것 자체가 동력이 된다고 믿는 사람들, 미안하지만 의미도 의도도 없이 그저 텅빈 상태에서 받는 관심은 그 무엇도 만들어내지 못한다. 뭐든 억지로 만들어내서라도 관심 받고 싶어하는 방식, 안타깝다”고 지적했다.

은씨는 EBS ‘까칠남녀’에 출연하면서 여성주의적 입장을 대변하는 발언으로 화제와 논란을 동시에 일으켰다. 은씨는 2016년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십자가 모양으로 된 여성용 성기구 딜도를 올리며 “사랑의 주님”이라고 적어 논란이 됐다.

이 때문에 일부에서는 이번 성체훼손 사건을 은씨 논란과 함께 연관지으며 페미니스트 전체를 종교를 모독하는 무리로 보는 시각이 나오기도 했다. 은씨는 자신이 천주교 모태신앙인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난 십자가 딜도를 만들지도 구매하지도 사용하지도 않았다. 그 사진은 구글에서 쉽게 검색해서 찾을 수 있는 사진이다. 또 그 사진을 올릴 때는 어떠한 의도도 없었다”면서 “십자가 딜도가 신인가? 신성한 것과 성을 엮으면 신성모독이 되는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엮지 마라. 성소수자 혐오하는 인간들과 엮이는 거 불쾌하고 역겹다. 예수님은 페미니스트였으며 언제나 소수자들과 함께 하셨다”며 글을 맺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9수능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