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마이애미 의회 찾은 ‘구단주’ 베컴

입력 : ㅣ 수정 : 2018-07-13 13: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데이비드 베컴이 마이애미에 들어설 새로운 축구 경기장 건설과 홍보를 위한 의견을 듣기 위해 12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의회를 찾았다. 축구 팀 창단에 줄곧 관심을 보인 베컴은 올 초 마이애미를 연고로 하는 구단을 창단, 2020년부터 MLS에 참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AP 연합뉴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