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티던 금감원 “새 감리결과 내놓겠다”… 수개월 걸릴 듯

입력 : ㅣ 수정 : 2018-07-13 13: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조치안 수정에 난색을 표하던 금융감독원이 결국 삼성바이오로직스에 대한 추가감리에 나선다. 12일 김용범 금융위원회 증권선물위원장의 재감리 요청을 받아들인 것이다. 그러나 증선위가 금감원의 감리조치안 심의를 종결한 뒤 추가감리를 요청한 것은 처음이어서 내부에서는 당혹스러워 하는 분위기가 역력하다.

금융감독원은 13일 “증선위가 6월부터 두 달에 걸친 회의 끝에 결정한 내용을 존중한다”면서 “투자주식 임의평가와 관련한 증선위 요구사항을 면밀히 검토해 구체적인 방안을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박권추 금융감독원 전문심의위원은 “추가 감리를 요청한 선례가 없어 향후 감리 절차나 시기, 방법을 고민해보겠다는 취지”라면서 “금감원도 최대한 빨리 추가 감리를 마무리하겠다는 생각”이라고 설명했다. 박 위원은 이어 “감리를 어느 범위까지 실시하고 기존에 금감원이 지적했던 것과 어떻게 연결시킬 수 있을 지가 핵심”이라고 전했다.

당초 금감원은 삼성바이오로직스가 2015년 종속회사이던 삼성바이오에피스를 관계회사로 변경해 회계 처리를 한 것이 분식회계라고 결론 내렸다. 2015년에 갑자기 회계처리 기준을 바꿀 이유가 없었다는 것이다.

그러나 증선위는 에피스 설립 이후인 2012년부터 회계 처리가 올바르게 됐는지 따져야만 금감원이 지적한 2015년 분식회계 여부를 판단할 수 있다며 최종 결론을 유보한 상태다.

추가 감리는 지난번 첫 감리보다는 짧게 걸릴 전망이다. 박 위원은 “첫 감리는 1년가량 걸렸지만 두 번째인 만큼 그보다는 길지 않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금감원은 금융위가 회계기준 위반으로 인정한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콜옵션 약정 누락과 관련해서는 “검찰에 관련자료를 제공해 수사가 이뤄질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조용철 기자 cyc0305@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