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출산가정에 산후조리도우미 지원한다” 강서구, ‘산후조리도우미 서비스 지원’ 확대

입력 : ㅣ 수정 : 2018-07-13 13: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강서구는 모든 출산가정에 산후조리도우미를 지원한다고 13일 밝혔다. 강서구는 “올해 상반기엔 중위 소득 80%이하 가구에 해당되는 600여 가구에만 서비스를 지원했지만 이달부터 소득제한 없이 전 출산가정에 산후조리도우미를 지원한다”고 전했다.

산후조리도우미는 산모 신체상태 및 영양 관리, 식사준비, 위생관리를 비롯해 신생아 건강상태 확인과 청결관리, 예방접종 등을 돕는다.

서비스 신청기한은 출산예정일 40일 전부터 출산일로부터 30일까지이며, 강서구에 주민등록을 둔 출산가정이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보건소 3층 건강관리과에 직접 방문하거나 온라인(복지로)으로 신청하면 된다. 본인부담금은 태아유형, 출산순위, 소득유형, 서비스 기간에 따라 결정된다.

구는 출산장려를 위해 국공립 어린이집을 지속적으로 확충하고, 산모와 신생아 건강을 책임지는 공공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노현송 강서구청장은 “모든 출산가정에서 산후조리도우미를 지원받을 수 있도록 꼼꼼히 챙기겠다”며 “출산과 육아는 한 가정을 넘어 우리 모두가 관심을 가져야 하는 일인 만큼 육아지원 공공시스템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