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실 일이 많은데”…김부겸 떠날까봐 아쉬운 행안부

입력 : ㅣ 수정 : 2018-07-14 13:2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서울신문 DB

▲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서울신문 DB

최근 관가에서 가장 뜨거운 이슈인 ‘개각’ 논의에서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인물이 있습니다. 김부겸(사진) 행정안전부 장관입니다. 그가 오는 8월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에 출마하느냐가 큰 관심사죠. 김 장관이 떠날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행안부 직원들은 아쉬워하는 눈치입니다.

유력 정치인이 중앙부처 장관으로 오는 일이 많습니다. 장·단점이 있지만, 행안부와 김 장관은 서로 ‘윈윈’한 케이스입니다. 지난해 행정자치부와 국민안전처가 하나로 합쳐지면서 행안부는 조직이 커졌습니다. 특히 지난해부터 포항 지진 등 여러 재난현장을 직접 찾으며 국민 안전에 방점을 찍는다는 좋은 인식을 심었죠. 지난 5월엔 KTX에서 진상손님을 제지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인기가 확 높아지기도 했습니다.

행안부 재난안전관리본부의 한 과장급 공무원은 달라진 위상에 격세지감을 느끼기도 했습니다. 그는 “옛날 국민안전처 시절엔 다른 중앙부처에 같이 일하자고 하면 콧방귀를 뀌었다”면서 “행정안전부로 합쳐지고, 김 장관님 오고 나서는 오히려 다른 부처에서 먼저 업무협약 맺자고 온다”고 말했다. 다른 행안부 공무원도 “힘 있는 분이 장관으로 오니까 국회와의 관계도 좋고 업무처리가 예전보다 빨라졌다”고 전했습니다.

행안부가 올해 힘을 주고 추진했던 과제가 ‘지방분권’입니다. 야당 반대로 무산됐지만, 정부가 추진하는 대로 개헌이 지난달 이뤄졌다면 헌법에 지방분권 관련 조항이 들어가고 더욱 탄력을 받아 진행할 수 있었겠죠. 그러나 어려워지면서 행안부는 개별 법률로 지방분권을 이뤄나가야 하는 상황입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힘 있는 장관과 최소한 연말까지라도 같이 일하면서 동력을 얻고 싶은 게 행안부 공무원들의 속내입니다.

차기 대권주자라는 말까지 나올 정도로 김 장관의 높은 인기가 문제라면 문제입니다. 그런 그가 이번 전당대회에 출마해 당권을 잡으면 당내 세력을 구축할 힘이 생깁니다. 차기 대권행보에 영향을 주는 것은 물론이죠. 김 장관은 출마 여부에 대해 말을 아끼는 입장입니다. 언론 인터뷰에서 질문이 나오자 “저를 지휘하는 대통령과 국무총리가 ‘메시지’를 주지 않았는데 마음대로 사표를 던지면 어떡하나”고 답한 것을 두고 친문 세력 정치인들이 “전당대회 판에 대통령을 소환하나”라면서 공격했기 때문입니다. 김 장관은 이달 초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출마 여부가 계속 언론에 오르내리고 있어 곤혹스럽다”면서 “장관 직분에만 전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본격적인 개각은 문재인 대통령이 인도·싱가포르 순방에서 돌아오고 본격적으로 업무에 복귀하는 16일 이후가 될 전망입니다. 이때 그는 어떻게 될까요? 다음 달 열릴 민주당 전당대회 후보자 등록은 오는 20~21일입니다.

오경진 기자 oh3@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