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김정은 갔던 마리나베이샌즈 방문

입력 : ㅣ 수정 : 2018-07-13 11: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셀카찍는 문재인 대통령과 강경화 장관 12일 싱가포르에 국빈 방문중인 문재인대통령과 김정숙여사는 싱가포르 대통령의 국빈 만찬을 마치고 마리나 베인 샌즈 전망대를 방문했다.2018.07.12.싱가포르 도준석기자 pad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셀카찍는 문재인 대통령과 강경화 장관
12일 싱가포르에 국빈 방문중인 문재인대통령과 김정숙여사는 싱가포르 대통령의 국빈 만찬을 마치고 마리나 베인 샌즈 전망대를 방문했다.2018.07.12.싱가포르 도준석기자 pado@seoul.co.kr

문 대통령 내외,  마리나 베인 샌즈 전망대 방문 12일 싱가포르에 국빈 방문중인 문재인대통령과 김정숙여사는 싱가포르 대통령의 국빈 만찬을 마치고 마리나 베인 샌즈 전망대를 방문했다.2018.07.12.싱가포르 도준석기자 pad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문 대통령 내외, 마리나 베인 샌즈 전망대 방문
12일 싱가포르에 국빈 방문중인 문재인대통령과 김정숙여사는 싱가포르 대통령의 국빈 만찬을 마치고 마리나 베인 샌즈 전망대를 방문했다.2018.07.12.싱가포르 도준석기자 pado@seoul.co.kr

싱가포르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숙 여사와 함께 12일(현지시간) 싱가포르 마리나베이샌즈 전망대를 관람했다고 13일 청와대가 밝혔다. 이 곳은 6·12 북·미 정상회담 당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정상회담을 하루 앞두고 ‘야간 투어’를 했던 곳이다. 남북 정상이 같은 장소를 한달 간격으로 찾은 것이다.

김 위원장 방문 당시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최고영도자(김정은) 동지께서는 싱가포르의 자랑으로 손꼽히는 대(大)화초원(가든스 바이 더 베이)과 세계적으로도 이름 높은 마리나베이샌즈 건물의 지붕 위에 위치한 스카이 파크, 싱가포르항을 돌아보시면서 싱가포르의 사회·경제 발전 실태에 대하여 파악하시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청와대는 “1시간 동안 진행된 관람 일정에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함께 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 곳에서 강 장관과 ‘셀카’를 찍기도 했다.

마리나베이샌즈는 쌍용건설이 2007년 수주해 단독 시공한 건축물이다. 57층 규모로, 이 건물의 전망대는 세계 최대 규모를 자랑한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싱가포르 동남아연구소가 주최하는 싱가포르 렉처(강연)에 연사로 나서 ‘한국과 아세안: 동아시아 평화와 번영을 위한 상생의 파트너’를 주제로 연설한 뒤 귀국길에 오른다.

싱가포르 이현정 기자 hjle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