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서도 일본뇌염 매개모기

입력 : ㅣ 수정 : 2018-07-13 11: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9∼10일 남구에서 채집된 모기 중 작은빨간집모기 발견
인천에서도 올 들어 첫 일본뇌염 매개모기가 발견됐다.

인천시 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 9∼10일 남구에서 채집된 모기 중 일본뇌염을 옮기는 작은빨간집모기가 발견됐다고 13일 밝혔다.

작은빨간집모기는 지난 4월 3일 부산에서 발견된 데 이어 경남·제주·강원 등지에서 잇따라 확인됐다.

질병관리본부는 지난 4월 3일 전국에 일본뇌염 주의보를 발령했고, 7월 6일 주의보를 일본뇌염 경보로 격상했다.

일본뇌염은 발열이나 두통과 같은 가벼운 증상이 대부분이지만 250명 중 1명 정도는 급성 뇌염,수막염 등에 이를 수 있는 감염병이다.

시 보건환경연구원은 야외 활동 때 긴 바지와 긴 소매 옷을 입어 피부 노출을 최소화하고 모기 기피제를 뿌려 모기에게 물리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신동원 기자 asada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