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경제상황 진단 미묘한 변화

입력 : ㅣ 수정 : 2018-07-13 10:5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기획재정부가 내놓는 경제상황 진단에서 변화가 감지된다.

기재부는 13일 발표한 ‘최근 경제동향’(그린북) 7월호에서 “최근 우리 경제는 전(全)산업생산이 2개월 연속 증가하는 등 회복 흐름이 이어지는 모습”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12월 이후 꾸준히 견지해온 ‘회복세’ 평가를 이어갔지만 곧바로 “투자·소비 등이 조정을 받는 가운데 미중 무역갈등 등에 따른 불확실성이 확대됐다”고 밝혔다. 지난달 그린북에서 “광공업 생산·건설투자가 증가로 전환되면서 전반적으로 회복 흐름이 이어지는 모습”이라며 “회복세가 지속될 전망”이라고 평가한 것과는 온도차가 느껴진다.

향후 경기는 세계 경제 개선, 수출 호조, 추경 집행 본격화 등을 긍정적 요소로 봤다. 반면 통상마찰, 미국 금리 인상 가속화, 국제유가 상승 등은 위험요인으로 지적했다. 기재부는 지난해 말 발표한 ‘2018년 경제정책방향’에서는 “세계경제 개선, 정책효과 등에 힘입어 수출과 소비 중심의 회복세가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하지만 최근 고용지표가 기대에 미치지 못하면서 곧 발표할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에선 당초 전망했던 경제성장률 3.0%를 하향조정할 가능성이 커졌다.

5월 소비는 승용차 등 내구재(-3.3%) 중심으로 줄면서 전달보다 1.0% 감소했다. 승용차 내수 판매 부진은 6월에도 계속되는 모습이다. 6월 소비 속보치를 보면 국산 승용차 내수 판매량은 1년 전보다 5.9% 줄어 전달(-0.3%)보다 감소 폭dl zjwuTek. 방한 중국인 관광객 수는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논란 여파로 크게 위축됐던 1년 전보다는 47.1% 늘어 전달(46.1%)과 비슷한 수준의 증가 폭을 유지했다. 소비자 심리지수는 105.5로 전달(107.9)보다 하락했다.

고광희 기재부 경제분석과장은 ‘회복세 지속 전망’ 표현 삭제에 대해 “하반기 경기가 악화된다기보다는 여러가지 불확실성이 있다는 점을 이야기 한 것”이라며 “전체적으로 전반기 경기상황을 점검해 다음주 중 하반기 경제정책전망과 정책방향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세종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