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수학올림피아드 한국팀 지난해보다 6계단 떨어진 종합 7위

입력 : ㅣ 수정 : 2018-07-13 10: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루마니아 클루지나포카에서 지난 3일부터 열린 ‘제59회 국제수학올림피아드’에서 한국팀은 지난해보다 6계단 하락한 종합 7위의 성적을 거뒀다. 지난해 브라질 대회에서 종합 1위의 성적을 거뒀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과학창의재단은 이번 대회에서 한국 학생 6명은 금메달 3개, 은메달 3개를 획득해 총점 177점으로 종합 7위를 기록했다고 13일 밝혔다.


김다인(서울과학고 3)양, 김홍녕, 송승호(서울과학고 2) 군은 금메달, 이송운(서울과학고 3)군, 강지원, 조영준(서울과학고 2)군은 은메달을 수상했다.
김다인(서울과학고 3) 양

▲ 김다인(서울과학고 3) 양

특히 김다인 양은 지난해에도 참가해 여학생 중 1위 성적을 거둔 바 있다. 지난 31년간 국제수학올림피아드에 참가한 한국대표단 144명 중 금메달을 두 개 이상 받은 학생은 14명이고 여학생은 김양을 포함해 3명에 불과하다.

107개국 594명의 학생이 참가한 이번 대회에서는 총 6개의 문항 중 2개가 기하에서 출제됐는데 폴란드에서 제출한 기하 문제는 7점 만점에 평균 0.638점을 기록할 정도로 전반적으로 어려웠던 것으로 분석됐다.

올해 종합 1위는 금메달 5개, 은메달 1개를 획득한 미국, 2위는 201점을 받은 러시아, 3위는 중국, 4위 우크라이나, 5위 태국, 6위 대만 순이다.

국제수학올림피아드는 20세 미만 대학교육을 받지 않은 학생을 대상으로 10일 동안 대수, 기하, 정수론, 조합 등 총 6문제를 놓고 경쟁을 펼친다. 1959년 루마니아에서 첫 대회가 열렸으며 한국은 1988년부터 매년 출전하고 있다. 다음 대회는 내년 7월 영국에서 열릴 계획이다.

유용하 기자 edmondy@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