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군유해송환 북미회담 오늘 개최는 불발…“일정 조율중”

입력 : ㅣ 수정 : 2018-07-12 17: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美, 12일 개최 타진했으나 北 안 나타나…北 준비 덜된듯”
애초 12일 판문점에서 열릴 것으로 알려졌던 북미 간 미군 유해송환 실무회담이 미뤄지게 됐다.

외교 소식통에 따르면 미국 측은 이날 판문점에서 유해송환 관련 실무회담을 개최하는 방안을 북측과 논의했으나, 회담은 성사되지 않았다.


정부 당국자는 “미국 측은 빠르면 12일 중 회담을 하려고 북측과 논의했으나 북측의 준비가 안 돼 있었던 것 같다”면서 “북미 양측이 언제 만날지 정하기 위한 상호 소통을 하는 상황이며, 미국 측에서 조만간 모종의 발표를 할 가능성이 있어 보인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 미국 측 관계자가 회담 성사를 염두에 두고 판문점에서 기다렸지만, 북측 인사는 오지 않았다고 외교부 당국자는 전했다.

6·12 북미정상회담 공동성명 제4항에는 “미국과 북한은 신원이 이미 확인된 전쟁포로, 전쟁실종자들의 유해를 즉각 송환하는 것을 포함해 전쟁포로, 전쟁실종자들의 유해 수습을 약속한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이후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이달 6∼7일 북한을 방문한 뒤 협의 결과를 발표하면서 ‘12일경’ 판문점에서 미군 유해송환 관련 북미 실무회담을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북측은 이와 관련해 특정 날짜를 거론하지는 않았다.

미군유해를 북한으로부터 넘겨받는 데 쓰일 나무 상자 100여 개는 지난달 하순 판문점으로 이송된 이후 차량에 실린 채 공동경비구역(JSA) 유엔사 경비대 쪽에서 대기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부 당국자는 “정부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이라는 목표 달성을 위해 미군 유해송환을 포함해 6·12 북미정상회담 때 합의된 사항들이 신속히 이뤄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독립유공자프로젝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