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도 지고 내기도 져 프랑스 응원가 들으며 출근한 벨기에 팬들

입력 : ㅣ 수정 : 2018-07-12 07: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말로 내기 같은 것 함부로 하면 안된다. 지난 10일(현지시간) 러시아월드컵 4강전을 0-1로 져 결승 진출이 좌절된 벨기에의 브뤼셀 시민들은 다음날 아침 지하철역 안에서 프랑스 국가를 들으며 출근하는 수모(?)를 겪었다.

지하철을 관장하는 브뤼셀공중교통청(STIB)이 프랑스 파리의 지하철 운영사인 RATP를 상대로 내기를 걸었는데 벨기에가 이기면 파리 지하철 역사 가운데 하나인 생라자르 역 이름을 생아자르 역으로 바꾸고, 프랑스가 이기면 브뤼셀 지하철역 안에서 프랑스 대표팀 응원가를 틀도록 하자는 것이었다.

그러나 프랑스가 중앙 수비수 사뮈엘 움티티의 결승골을 앞세워 1-0으로 이기면서 STIB 트위터 계정에는 “내기는 내기”란 글이 올라왔다. 결국 11일 오전 8시부터 2시간 동안 브뤼셀 지하철역 안에서는 프랑스의 팝 레전드 자니 홀리데이가 불러 프랑스 대표팀 응원가가 된 ‘투 앙상블’(모두 함께)이 울려퍼지게 됐다.

이에 대해 RATP는 브뤼셀의 동영상을 올리고 “잘했어요”란 글과 함께 자신들도 내기에 질 경우에 대비해 미리 ‘생아자르 역’ 간판을 미리 바꾸고 대비하고 있었음을 알렸다.

한편 지난 7일 잉글랜드와 스웨덴의 8강전을 앞두고 스웨덴의 옛 대표팀 공격수인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37)가 잉글랜드 주장이었던 옛 팀 동료 데이비드 베컴(43)에게 인스타그램을 통해 내기를 걸었다가 져 화제가 됐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AC 밀란, 파리생제르맹, LA 갤럭시 등에서 한솥밥을 먹어 누구보다 친한 둘 사이인데 즐라탄은 “잉글랜드가 이기면 당신이 원하는 이 세상 어디에서든 내가 점심을 살 것이고, 스웨덴이 이기면 내가 원하는 뭐든지 이케아에서 사줘”라고 먼저 도발했다. 이에 베컴은 비틀어 “스웨덴이 이기면 내가 몸소 당신을 이케아에 데려가 LA의 새 맨션에 필요한 모든 것을 사주고 잉글랜드가 이기면 당신은 웸블리 구장에서 잉글랜드 대표팀의 경기를 지켜봐야 하는데 잉글랜드 유니폼을 입어야 하고 하프타임에는 (그 맛없기로 유명한) 피시앤칩스를 먹어야 해”라고 답한 일이 있었다. 세계 팬들이 이제나 저제나 하며 즐라탄의 약속 이행을 기다리고 있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