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관세폭탄에 글로벌 증시 또 ‘된서리’

입력 : ㅣ 수정 : 2018-07-11 22:2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스피 0.59% 코스닥 1.03%↓
中상하이지수 1.76% 급락 마감
日 닛케이225 지수도 1.19% 뚝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미·중 무역전쟁이 확전 양상을 보이면서 진정세를 찾던 글로벌 주식시장이 11일 또다시 ‘된서리’를 맞았다. 이날 코스피는 0.59% 떨어졌고 중국 상하이 증시도 1.76% 미끄러졌다.

10일(현지시간)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가 2000억 달러 규모의 중국 수입품에 10% 추가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밝히자 국내 증시는 이날 장 초반부터 휘청였다.

이날 증시를 쥐락펴락한 것은 외국인 투자자였다. 지난 3거래일 동안 소폭 회복했던 코스피는 장 초반 외국인들이 ‘팔자’에 나서면서 오전 10시 25분쯤 상승분을 모두 반납하고 2262.86에 거래됐다. 그러나 외국인은 다시 309억원어치 순매수로 돌아서면서 코스피는 하락폭을 줄여 전날보다 13.54포인트(0.59%) 떨어진 2280.62에 거래를 마감했다. 반면 코스닥은 외국인이 611억원어치를 팔아치우면서 낙폭을 키워 8.41포인트(1.03%) 내린 804.78에 장을 마쳤다. 기관투자가는 코스피에서는 1902억원어치를, 코스닥에서는 757억원어치를 팔아치웠다. 이날 원·달러 환율도 달러당 4원(0.36%) 오른 1120.0원에 마감했다.

중국과 일본 증시는 충격이 더 컸다.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1.76% 내린 2777.77에 마감했다. 국제금융센터에 따르면 중국의 신용부도스와프(CDS) 프리미엄은 한때 4bp(1bp=0.015%) 오르면서 지난해 7월 7일 이후 최고치인 72bp를 찍었다. 일본 닛케이225지수와 홍콩 항셍지수도 각각 전 거래일보다 1.19%, 1.29% 내려앉았다.

류용석 KB증권 시장전략팀장은 “2000억 달러 추가 관세는 이달 말에 부과될 것으로 예고됐지만 예상보다 빨랐다”며 “2개월 유예기간이 있지만 직접적인 영향권인 중국의 충격이 더 컸다”고 진단했다. 이어 “기업 실적이나 통화 정책 등에 변화가 없다면 코스피 지지선은 2260이고 원·달러 환율은 달러당 1150원까지 오를 수 있다”고 내다봤다.

김주연 기자 justina@seoul.co.kr
2018-07-12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