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토 방위비 흔드는 트럼프 “독일은 러시아의 포로”

입력 : ㅣ 수정 : 2018-07-12 00: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나토 정상회의 개막
도널드 트럼프(오른쪽) 미국 대통령과 앙겔라 메르켈(왼쪽) 독일 총리가 11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나토 정상회의를 시작하기 전 단체 기념 촬영을 준비하고 있다. 브뤼셀 로이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도널드 트럼프(오른쪽) 미국 대통령과 앙겔라 메르켈(왼쪽) 독일 총리가 11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나토 정상회의를 시작하기 전 단체 기념 촬영을 준비하고 있다. 브뤼셀 로이터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70년 군사 동맹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를 뒤흔들고 주적 러시아와 밀월을 나누는 게 아니냐는 공포가 유럽에 퍼지고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나토 정상회의가 11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이틀 일정으로 개막했다. 회의 개막 전부터 트럼프 대통령은 수차례 나토의 방위비 분담에 불만을 표해 왔다.

그는 이날 옌스 스톨텐베르크 나토 사무총장과의 조찬 회동에서 “우리는 독일 국민을 보호하려고 수십억 달러를 지출하는데, 독일 국민은 러시아에 수십억 달러를 지급한다. 독일은 러시아에 포로로 잡혔다”고 포문을 열었다. 이는 독일이 천연가스 수입을 위해 러시아와 체결한 ‘노드스트림 2’ 파이프라인 사업을 예로 들며 그만큼의 방위비 지출은 아까워한다고 꼬집은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에는 브뤼셀에 도착하자마자 트위터에 “나토 회원국들의 분담금이 국내총생산(GDP)의 2%라는 약속에 미치지 못한다. 그마저 수년간 내지 않아 연체된 상황”이라면서 “직접 미국에 갚을 것인가”라고 썼다.

나토는 2014년 정상회의에서 GDP의 2%를 군비 지출 하한선으로 정하고, 이 이상을 지출하는 가이드라인에 합의했었다. 나토 29개국 가운데 GDP 대비 군비 지출 비용이 2%를 넘는 곳은 미국, 그리스, 영국, 에스토니아, 루마니아, 폴란드뿐이다. 독일의 군비는 GDP의 1.24% 수준이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트럼프 대통령의 비판에 대해 “나는 소련이 지배했던 동독 출신인데 현재의 독일은 독립적으로 정책을 결정하는 나라”라며 “2024년까지 독일은 2014년 국방비보다 80% 이상을 더 지출할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와 관련, CNN 등은 나토 국가들이 미군의 나토 훈련 불참, 유럽 주둔 미군 감축, 무기체계 배치 지연 등을 우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석연치 않은 일정 또한 유럽에 근심을 더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12∼15일 영국을 거쳐 16일 핀란드 헬싱키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단독 정상회담을 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평소 러시아와의 관계 개선이 미국의 이익에 도움이 된다는 입장을 견지해 왔다.

일각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나토의 안보를 내주고 러시아와의 유대를 강화하는 선택을 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시카고트리뷴은 “현재 미군과 유럽군은 러시아에 인접한 발트 3국과 폴란드에 주둔해 러시아에 대한 억지력을 발휘하고 있다. 이번 정상회의가 순조롭게 진행되면 한 달 안에 30개 대대, 30개 비행중대, 30척의 전함을 배치하는 안이 통과돼 나토의 역량이 강해질 것이나 트럼프 대통령은 별 관심이 없어 보인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브뤼셀로 출발하기 직전 기자회견에서 “푸틴이 적인지 친구인지는 지금 당장 말할 수 없지만, 그는 경쟁자”라면서 “(이번 순방에서 만날 사람 중에) 솔직히 푸틴이 가장 쉬운 상대다. 러시아와 잘 지내고, 다른 국가들과 잘 지내는 것은 좋은 것”이라고 말했다. 강신 기자 xin@seoul.co.kr
2018-07-12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