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국종 교수가 “이런 식이니까 한국당 저 지경된 것” 격앙한 이유

입력 : ㅣ 수정 : 2018-07-11 14: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이국종(왼쪽) 아주대 의대 교수가 김성태(오른쪽) 자유한국당 권한대행을 만나 당 혁신비대위원장직 제안을 거절한 사실이 알려진 데 대해 안상수 비대위 준비위원장이 “재미로 생각했는지 언론에 흘렸다”고 말했다. 2018.7.11  연합뉴스

▲ ▲ 이국종(왼쪽) 아주대 의대 교수가 김성태(오른쪽) 자유한국당 권한대행을 만나 당 혁신비대위원장직 제안을 거절한 사실이 알려진 데 대해 안상수 비대위 준비위원장이 “재미로 생각했는지 언론에 흘렸다”고 말했다. 2018.7.11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의 혁신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 제안을 정중하게 거절했던 이국종 아주대 의대 교수가 참다못해 10일 “이런 식으로 하니까 자유한국당이 저 지경이 된 것”이라며 격앙된 반응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국종 교수가 격한 반응을 보인 것은 다름아닌 비대위 구성을 주도하고 있는 안상수 비대위준비위원장 때문이다.

안상수 위원장은 같은 날 CBS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에 출연해 “이국종 교수가 김성태 대표 권한대행의 지역구 주민이다. 그래서 평소에 좀 알고 지내는데 아마 준비위원회 출범 전에 본인(김성태)도 답답했던지 서로 만나서 얘기나 해 보자 이랬던 것 같다”면서 만남의 경위를 해명했다.

그러면서 “아마 이국종 교수가 재미로 생각했는지 그걸 언론에 흘렸다”면서 “나는 만나는 것을 알지도 못 했고 약간 해프닝성이다”라고 말했다.

안상수 위원장은 지난 6일 이국종 교수와 김성태 권한대행과의 만남이 다음날 세간에 알려진 것이 이국종 교수가 ‘재미로 언론에 흘렸기 때문’이라고 단정한 것이다.
이국종 아주대 의대 교수 “이런 식으로 하니까 자유한국당이 저 지경이 된 것이다” 2018.7.10  채널A 캡처

▲ 이국종 아주대 의대 교수 “이런 식으로 하니까 자유한국당이 저 지경이 된 것이다” 2018.7.10
채널A 캡처

이에 이국종 교수는 채널A 취재진과의 통화에서 “내가 김성태 권한대행을 개인적으로 만난 것을 언론에 흘린 듯이 이야기하는 것에 대해 너무 화가 났다”면서 “이런 식으로 하니까 자유한국당이 저 지경이 된 것”이라고 말했다.

그간 자유한국당은 비대위원장을 맡을 명망 있는 인사를 영입하기 위해 수많은 후보군을 언급해왔다. 그 과정에서 당사자의 의사를 묻지도 않고 마구잡이식으로 후보군에 올렸다는 지적을 받았다. 최장집 고려대 명예교수는 “농담이죠?”라며 의문을 표시했고, 이정미 전 헌법재판관은 “제 이름이 오르내리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거론되는 것 자체를 거부했다. 이회창 전 총재도 본인 동의 없이 이름이 언급되는 것에 대해 불쾌감을 표시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안상수 위원장은 문제의 발언을 했던 인터뷰에서 “아이디어 차원에서 이런 분 어떠냐, 저런 분은 어떠냐 하는 과정에서 언론에 흘러간 것”이라고 해명하고는 “그분들한테 혹시 저희들이 실례가 됐다면 다시 한번 이 자리를 빌려서 용서와 유감을 표한다”고 사과했다.

그러나 이국종 교수에게 또 다시 실례를 저지르는 셈이 됐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9수능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