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식·찜질방 견학…한국어 재밌게 배워요”

입력 : ㅣ 수정 : 2018-07-11 00: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교육부 한국어 지원사업 20주년

한국어반 개설 지원·교사 파견
28개국 12만 5000여명 학습
태국 대입 제2외국어에 포함
“활용처 확대 정책적 고민해야”
10일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한국어 채택 지원사업 20주년 기념 국제심포지엄에서 김상곤(오른쪽 세 번째)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더불어민주당 송영길(왼쪽) 의원, 그레바 로만(왼쪽 두 번째) 우크라이나 교육부 차관 등과 함께 행사 개최를 축하하며 박수를 치고 있다.  교육부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10일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한국어 채택 지원사업 20주년 기념 국제심포지엄에서 김상곤(오른쪽 세 번째)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더불어민주당 송영길(왼쪽) 의원, 그레바 로만(왼쪽 두 번째) 우크라이나 교육부 차관 등과 함께 행사 개최를 축하하며 박수를 치고 있다.
교육부 제공

“가나다부터 가르치면 학생들이 다 도망가요. 한국 음식을 만들며 한국어를 알려주고 시카고에 있는 한국식 찜질방으로 수학여행을 가죠.”

미국 신시내티 제임스앤드갬블몬테소리 고교의 한국어 교사인 김인숙씨는 10일 “문화를 통해 한국어를 재밌게 익힐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이같이 설명했다. 이 학교는 전교생이 550명인데 약 100명이 제2외국어로 한국어를 배운다. 로스앤젤레스, 뉴욕 등과 달리 이 도시에는 재미교포가 많지 않다. 김씨는 “케이팝과 드라마, 전자제품, 자동차 등의 영향으로 한국의 위상이 많이 높아져 한국어에 대한 관심도 커졌다”고 말했다. 예전처럼 한국 하면 ‘북한’, ‘김치’, ‘가수 싸이’ 등만 떠올리는 수준에서는 벗어났다는 설명이다.

김씨처럼 세계 곳곳에서 한국어를 가르치는 교육자와 교육행정가 등이 이날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에 모였다. 교육부가 ‘한국어 채택 지원사업’ 20주년을 맞아 개최한 ‘한국어 세계어 시대, 세계 속의 한국어 교실을 말하다’ 국제심포지엄에 참여하기 위해서다. 한국어 채택 지원사업은 외국의 정규 초·중·고교에서 제2외국어 또는 선택과목으로 한국어를 채택할 수 있게 교사와 교육 프로그램 등 물적·인적 인프라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교육부는 1997년 미국 대입시험(SAT)에 한국어 과목이 포함된 것을 계기로 사업을 시작하고 각국에 한국어반 개설 지원과 교사 파견, 현지 교원 양성·연수 등을 진행해 왔다. 이후 한국어를 배우는 외국 학생이 꾸준히 늘어 지난해 기준 28개국, 1423개 학교에서 12만 5000여명의 학생이 한국어를 배우고 있다. 특히 태국에서는 3만 5000명의 학생이 한국어를 배워 전체 한국어 학습자의 4분의1을 차지한다. 태국 방콕 황의학교의 한국어 교사인 터끼엇 세마텅은 “한국 대학에 유학 가서 정보기술(IT)이나 경제, 국제관계 등을 전공하려는 태국 학생들이 늘고 있다”고 설명했다. 쑤깐야 응암반종 태국 기초교육위원회 사무부총장은 “올해 2월 실시된 태국 대학입학시험(PAT) 제2외국어 시험에 한국어가 포함됐다”면서 “전체 응시생 5만여명 중 약 10%가 한국어를 선택할 만큼 학습 열기가 뜨겁다”고 소개했다.

행사에서는 해외 학교의 한국어 채택 확대 방안에 대해서도 토론했다. 바부 람 가담 네팔 교육부 교육과정 부국장은 “학생들이 졸업한 후에도 한국어반에서 배운 한국어를 기반으로 미래를 그릴 수 있어야 한다”면서 “한국어 활용처 확대 역시 정책적으로 간과해서는 안 될 부분”이라고 지적했다. 김선정 계명대 교수는 “교육부와 재외한국교육원, 현지 교육당국이 유기적으로 협력해야 한다”면서 “특히 현지에서 주도적으로 사업하는 재외 한국교육원의 역할이 확대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대근 기자 dynamic@seoul.co.kr

2018-07-11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