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운동장 울퉁불퉁 흙언덕서 꿈을 키워요

입력 : ㅣ 수정 : 2018-07-11 00:1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재선’ 조희연 교육감 사업 1호…연내 5개 초교 새 놀이터 조성
10일 서울 중랑구 신현초 안에 조성된 ‘꿈을 담은 놀이터’에서 학생들이 흙더미를 오르내리며 뛰어놀고 있다.  서울교육청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10일 서울 중랑구 신현초 안에 조성된 ‘꿈을 담은 놀이터’에서 학생들이 흙더미를 오르내리며 뛰어놀고 있다.
서울교육청 제공

“고양이나 개가 배설물을 남긴다고 해서 요즘 학교에서는 모래운동장을 없애는 추세예요. 모래나 울퉁불퉁한 흙더미들이 아이들에게는 다 놀 공간인데…. 아이들이 모험할 수 있는 놀이터를 만들려 했죠.”

놀이터 디자이너인 편해문 서울 교육청 놀이터재구성위원장은 10일 서울신문과의 통화에서 “한국의 놀이터 중 가장 엉망이고 획일화된 공간이 학교 놀이터”라며 이렇게 말했다. 재선에 성공한 조희연 서울교육감은 편 위원장과 손잡고 첫 번째 공약 실천 과제로 ‘꿈을 담은 놀이터’(꿈담터) 사업을 본격화했다. 학생·학부모·교사 등 학교 구성원의 의견을 적극 반영해 설계한 학교 놀이터를 늘려 가겠다는 것이다. 1호 꿈담터인 서울 신현초 놀이터를 11일 개장하고 연말까지 장월·안평·삼광·방이·세명초교 등 5곳에 새 놀이터를 조성할 예정이다. 특히 세명초 놀이터는 미세먼지 등을 고려해 실내놀이터를 만드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조 교육감과 편 위원장이 놀이터 리모델링에 나선 건 조합놀이대(일반 미끄럼틀과 나선형 미끄럼틀, 원통건너기 등을 하나로 만든 시설)와 그네·시소, 탄성 고무 매트 바닥 등 천편일률적으로 꾸며진 뻔한 놀이터에서는 아이들이 재미를 느끼지 못한다는 판단 때문이다. “기존 놀이터는 군대 연병장 같은 평지 운동장 위에 구간을 나눠 스테인리스 기둥을 박는 식으로 철봉, 평행봉 등을 설치해 놓은 형태”라면서 “놀이터는 아이들이 상상할 수 있는 공간이 돼야 하는데 지금 형태로는 어렵다”고 말했다.

신현초 꿈담터는 모험과 도전이 있는 공간으로 꾸며졌다. ▲다양한 높낮이의 흙더미가 쌓인 ‘바람의 언덕’ ▲흰색 모래로 조성한 ‘하얀 세상’ ▲사방치기 등을 할 수 있도록 꾸민 ‘레인보 놀이터’ ▲나무 주변을 뛰어놀도록 한 ‘트리하우스’ ▲미끄럼틀 등 기존 놀이시설을 모아 놓은 ‘추억의 놀이터’ 등으로 구성됐다. 원래 이 학교에 있던 놀이터보다 공간이 넓어졌다.

편 위원장은 “아이들이 높고 낮은 흙더미를 뛰어다니며 평평하지 않은 세상을 체험하고 모래를 쌓아 이것저것 만들어 보며 창의력을 기를 수 있다”면서 “모래더미에는 개나 고양이가 침입할 수 없도록 학교를 마칠 때 그물로 덮는다”고 말했다.

유대근 기자 dynamic@seoul.co.kr

2018-07-11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