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이상훈 사장실 압수수색…檢 ‘노조 와해 의혹’ 윗선 수사 속도

입력 : ㅣ 수정 : 2018-07-11 00: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본사 경영지원실 등 3~4곳 포함
‘삼성전자·그룹 개입’ 규명 관건
경찰 출신 임원들도 수사 선상


삼성전자서비스 노조에 대한 사측의 탄압·와해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삼성전자 최고위직 임원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법원의 구속영장 기각으로 주춤했던 삼성노조 수사가 고용노동부와 경찰 등으로 확대되면서 활로를 찾았다는 분석이 나온다.

10일 서울중앙지검 공공형사수사부(부장 김성훈)는 수원에 있는 삼성전자 본사 경영지원실과 서울 서초동 사옥의 임원실 등 3∼4곳을 압수수색해 자회사인 삼성전자서비스의 노사관계 자료와 PC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했다. 앞서 검찰은 지난 5월 24일에도 삼성전자 경영지원실을 압수수색한 바 있다.

검찰은 이날 압수수색 대상에 2012년부터 지난해까지 삼성전자 경영지원실장을 지낸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인 이상훈 사장의 사무실을 포함시켰다. 삼성전자 경영지원실은 본사와 일부 자회사의 노무·인사 관련 지원업무 등도 맡고 있다. 검찰은 삼성전자서비스노조가 2013년에 설립됐기 때문에 이 사장이 노조 탄압과 와해 관련 공작에 대해 보고받았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법조계 관계자는 “결국 수사의 성패가 삼성전자와 그룹차원의 개입이 있었느냐를 밝히는 것에 달렸다”면서 “이전과 달리 삼성전자 최고위직 임원 사무실을 압수수색한 것은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검찰은 대외관계 업무를 맡고 있는 고용부 및 경찰 출신의 삼성전자 임원들도 수사 선상에 올려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사건 초기부터 삼성전자와 삼성그룹의 개입 여부를 밝히는 데 수사력을 집중했지만, 박상범 전 삼성전자서비스 대표의 구속영장이 두 차례나 기각되는 등 핵심 피의자들의 신병을 확보하는 데 실패했다. 하지만 최근 노동부 장관 정책보좌관 출신인 삼성전자 노무 자문위원 송모씨, 경찰 정보관 출신 김모씨 등 노조와해 공작에 관여한 외부 인사들을 잇달아 구속하면서 분위기가 달라졌다. 특히 지난달 27일 구속된 송씨는 삼성전자서비스 노조 대응 계획 수립에 참여했는데, 송씨와 노무자문 계약을 맺은 주체는 삼성전자서비스가 아닌 삼성전자였다. 또 구속된 김씨는 삼성 측으로부터 금품을 받았다는 혐의가 있다.

김동현 기자 moses@seoul.co.kr

2018-07-11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