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 대비 비상훈련 을지연습도 첫 중단

입력 : ㅣ 수정 : 2018-07-11 01:0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을지·태극연습 새 모델 개발
정부가 다음달 예정된 국가 차원의 비상대비 훈련인 ‘을지연습’을 잠정 중단한다. 미국과 합동으로 훈련을 시작한 1976년 이후 처음 있는 일이다. 대신 한국군 단독 연습인 ‘태극연습’과 연계한 ‘을지·태극연습’ 모델을 개발해 내년에 실시하기로 했다.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은 1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가진 브리핑에서 “최근 조성된 여러 안보 정세와 한·미 연합 훈련 유예 방침에 따라 을지연습을 잠정 유예하기로 결정했다”며 “민·관·군이 함께하는 새로운 형태의 ‘을지·태극연습’ 모델을 개발한다”고 밝혔다.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연기된 태극연습은 후반기에 시행한다”며 “연중 계획된 단독 훈련은 그대로 시행되며 연합 훈련은 한·미 간 긴밀히 협의해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한·미 연합 훈련인 ‘프리덤가디언’이 연기된 상황에서 군사 훈련과 연계된 정부 훈련을 따로 하는 게 실효성이 떨어질 수 있다는 점과 오랜만에 조성된 한반도 평화 분위기 속에서 북한을 자극할 수 있는 전시 훈련을 자제하겠다는 정부 판단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을지연습은 1976년부터 한·미 연합 군사연습인 프리덤가디언과 연계해 실시돼 왔다. ‘을지프리덤가디언’(UFG)으로 불린 이유다. 다만 안보 정세가 급반전돼 기존대로 프리덤가디언 훈련을 재개하면 정부 을지연습도 바로 시작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정부는 을지연습 중단으로 안보 태세에 차질이 생기는 것을 막고자 새로운 훈련 모델인 을지·태극연습을 개발한다. 한국군 단독으로 시행하는 태극연습과 연계하는 훈련으로, 전쟁뿐 아니라 테러를 비롯해 지진, 화재 등 대규모 재난 상황을 포함한다. 정부는 앞으로 전시작전통제권 환수에 대비해 자주적인 민·관·군 작전 능력을 향상하는 내용으로 훈련을 짤 계획이다.

오경진 기자 oh3@seoul.co.kr
2018-07-11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