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무사 “계엄령 검토 문건 매우 유감…수사에 적극 임할 것”

입력 : ㅣ 수정 : 2018-07-10 15:5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긴장 감도는 국군기무사령부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탄핵정국 당시 국군기무사령부의 위수령과 계엄 검토 문건 작성 등에 대한 ‘독립수사단’을 구성하라고 지시했다. 사진은 이날 오후 과천 기무사령부 입구. 2018.7.10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긴장 감도는 국군기무사령부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탄핵정국 당시 국군기무사령부의 위수령과 계엄 검토 문건 작성 등에 대한 ‘독립수사단’을 구성하라고 지시했다. 사진은 이날 오후 과천 기무사령부 입구. 2018.7.10 연합뉴스

국군기무사령부는 10일 지난 정부 때인 2017년 3월 촛불집회에 대응해 위수령 및 계엄령 검토 문건을 작성한 것에 대해 유감을 표명하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지시로 구성되는 독립수사단의 수사에 적극적으로 임하겠다고 밝혔다.

기무사는 이날 입장자료를 통해 “지난 정부 기무사가 ‘전시 계엄 및 합수업무 수행방안’을 촛불집회 기간에 검토한 사실은 매우 유감스럽고 안타까운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명확한 사실관계 규명을 위해 책임 있는 자세로 수사에 적극적으로 임하는 한편 다시는 군 본연의 업무이탈 의혹이 제기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기무사는 또한 “현 정부 출범 이후 기무사는 엄정한 정치적 중립을 준수하는 가운데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과거사 청산 및 기무사 본질의 보안·방첩 전문기관으로 거듭나기 위해 5·18 진상규명 지원을 통해 잘못된 과거와 단절함은 물론 장병 인권을 침해하는 관찰활동을 폐지하는 등 4차에 걸쳐 고강도 개혁을 추진해 나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