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인도서 만난 이재용에게 “투자·일자리 늘려달라”

입력 : ㅣ 수정 : 2018-07-10 09: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90도로 고개 숙인 이재용 문재인 대통령이 인도 국빈방문 이틀째인 9일(현지시간) 인도 뉴델리 우타르프라데시주 노이다 신공장 준공식에  참석한 가운데 문재인대통령 나렌드라 모디 이재용 부회장 과 공장내부를 둘러보고 있다.  2018.7.9  청와대사진기자단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90도로 고개 숙인 이재용
문재인 대통령이 인도 국빈방문 이틀째인 9일(현지시간) 인도 뉴델리 우타르프라데시주 노이다 신공장 준공식에 참석한 가운데 문재인대통령 나렌드라 모디 이재용 부회장 과 공장내부를 둘러보고 있다. 2018.7.9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만남이 이뤄졌다. 박근혜 정부 국정농단에 연루돼 재판을 받는 중인 이 부회장과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으로 치러진 조기 대선에서 당선된 문 대통령의 첫 만남은 집중적인 조명을 받았다.

인도를 국빈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9일 오후(현지시간) 삼성전자의 새 휴대전화 공장인 노이다 공장 준공식에서 이 부회장에게 먼저 악수를 청했다.

애초 문 대통령과 이 부회장이 이날 행사에서 만날 것이라는 사실이 알려졌을 때 정치권과 재계에서는 ‘파격’이라는 평가가 나왔다.
한발짝 뒤에 떨어져서... 문재인 대통령이 인도 국빈방문 이틀째인 9일(현지시간) 뉴델리 인근 우타르프라데시주 삼성전자 노이다 공장 준공식장으로 향하고 있다. 왼쪽부터 문 대통령,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2018.7.9.  청와대사진기자단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한발짝 뒤에 떨어져서...
문재인 대통령이 인도 국빈방문 이틀째인 9일(현지시간) 뉴델리 인근 우타르프라데시주 삼성전자 노이다 공장 준공식장으로 향하고 있다. 왼쪽부터 문 대통령,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2018.7.9.
청와대사진기자단

문 대통령이 취임 후 삼성그룹 관련 일정을 처음 소화한다는 것이 첫번째 근거였다.

이 부회장이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게이트’에 연루됐다는 의혹으로 아직 재판을 받는 점이 두번째 요인이었다.

그런 배경에서 문 대통령은 이 부회장과 거리를 두며 ‘불편한 관계’를 유지하는 것으로도 보였다.

그러나 이날 행사장에서 만난 문 대통령과 이 부회장 사이에는 ‘훈풍’이 감지됐다.
이재용 부회장과 함께 공장 둘러보는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9일(현지시간) 뉴델리 인근 노이다 공단에서 개최된 삼성전자 신공장 준공식에 참석해 공장을 둘러보고 있다. 청와대 페이스북 2018.7.9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재용 부회장과 함께 공장 둘러보는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9일(현지시간) 뉴델리 인근 노이다 공단에서 개최된 삼성전자 신공장 준공식에 참석해 공장을 둘러보고 있다. 청와대 페이스북 2018.7.9
뉴스1

이 부회장은 준공식 시작 전부터 행사장 앞에서 대기하다 문 대통령이 도착하자 수차례 두드러지게 깍듯이 인사했고, 문 대통령의 동선을 직접 안내했다.

이에 문 대통령도 이 부회장과 홍현칠 삼성전자 서남아담당 부사장을 따로 불러 5분간 접견하며 “한국에서도 더 많이 투자하고 일자리를 더 많이 만들어 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고, 이 부회장도 “감사하고 더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이번 준공식 말미에 문 대통령이 이 부회장에게 웃으며 악수를 청하는 장면은 인도 현지 TV를 통해 생중계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의 이런 행보는 기업과 경제활력 회복 및 고용 증대로 코드를 맞추는 ‘경제 대통령’, 해외투자 현장에서 기업과 호흡을 함께하는 ‘세일즈 대통령’ 의지가 투영된 거라는 해석이 나온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9수능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