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사망·실종 200명 육박하는 일본 폭우, 남의 일 아니다

입력 : ㅣ 수정 : 2018-07-10 00: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본 서부 지역에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지면서 어제 현재까지 사망자가 110명을 넘어섰다고 일본 언론이 보도했다. 사망자 말고도 생사가 확인되지 않은 주민이 최소한 70명에 이른다니 이웃 나라의 불행에 안타까움을 느끼지 않을 수 없다. 기후현 구조시의 1050㎜를 비롯해 많은 지역에 한 해 평균 강수량의 절반이 사흘 동안 집중됐다니 피해는 클 수밖에 없었다. 나아가 산사태와 침수에 따른 재산 피해도 상상을 초월하는 수준이다. 일본의 피해를 남의 일처럼 바라볼 수 없는 것은 우리에게도 집중폭우와 같은 자연재해가 언제든 찾아올 수 있기 때문이다.

피해 규모가 놀라운 것은 일본이 방재 선진국으로 공인받는 나라이기 때문이다. 이번에도 일본 기상청은 폭우가 내리기 전부터 교토부와 기후·효고·돗토리·오키야마·히로시마·후쿠오카·사가·나가사키 등 8개 현에 호우 특별경계를 발령하고 500만명 남짓한 주민에게 대피 지시를 내렸다. 하지만 주민들이 대피하기도 전에 하천의 수위가 빠른 속도로 높아져 주택을 집어삼켰다. 침수 가능성이 낮다고 안심하고 있었던 고지대 주민들도 산사태와 지반·주택·도로·담장의 붕괴로 인명 피해를 입었다.

일본을 급습한 폭우는 인간이 감당하기 어려운 수준의 자연재해인 것은 분명하다. 하지만 일본 내부에서부터 재해 대응 시스템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번에도 크고 작은 지방자치단체가 습관처럼 재해대책본부를 설치하고 하천 범람 등의 위험을 알리기는 했다. 하지만 지자체 홈페이지와 라디오에 의존했고, 경고 문자 메시지도 사전에 등록한 주민들에게만 보냈다고 한다. 주민들이 위험을 현실로 인식하기가 쉽지 않은 데다 그마저도 적지 않은 지역에서는 통신 장애와 정전 사태로 무용지물이었다는 것이다. 우리도 눈여겨봐야 할 대목이다.

일본의 폭우 피해는 ‘방재 선진국이라도 방비 태세의 허점은 적지 않다’는 교훈을 남겼다. 하지만 우리 정부와 지자체는 최근 수년 사이에 대폭 개선됐지만, 아직은 자연재해 대책에서 일본에 못 미친다는 평가를 받는다. 우리에게 이런 폭우가 찾아온다면 피해는 훨씬 더 심각할 수 있다. 지난 6ㆍ13 지방선거에서 당선된 지자체장들은 이달 초 장마가 본격화되자 취임식도 마다하고 방재 현장으로 달려갔다. 이제 ‘보여주기’를 넘어 주민의 생명을 지키는 실질적 재해 대책를 꼼꼼히 세우고 준비해야 한다.

2018-07-10 3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