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 속 과학] 식품 자동판매기의 진화/박선희 한국식품안전관리 인증원 이사

입력 : ㅣ 수정 : 2018-07-10 00:2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화폐나 카드를 투입하면 바로 상품을 구입할 수 있는 자동판매기가 식품 분야에서도 다양화하고 있다. 식당 입구의 커피 자판기부터 지하철역의 음료수, 과자 자동판매기가 일상화됐다. 이달부터는 포장 육류도 자동판매기에서 판매할 수 있게 했다. 사물인터넷(IoT)의 발달로 보관 온도나 유통기한 등의 관리가 실시간으로 가능해졌기 때문이다.
박선희 한국식품안전관리 인증원 이사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박선희 한국식품안전관리 인증원 이사

육류는 영양분과 수분이 많아 상하기 쉽다. 또 소, 돼지 등 가축의 장에는 병원성 대장균, 바이러스 등 사람에게 병을 일으키는 미생물이 서식하고 있다. 내장의 내용물로 오염된 육류를 충분히 가열하지 않고 먹으면 식중독이 생긴다. 그래서 육류는 가축을 키우는 농장 단계부터 도축, 판매 등 전 과정에서 엄격한 위생 관리가 필요하다. 우리나라는 축산물위생관리법에 의해 전 과정에 식품안전관리인증기준(HACCP) 적용을 의무화하고 있다. 판매업자는 영업신고를 해야 하며 보관 온도는 5도 이하로 엄격하게 관리해야 한다. 이렇게 까다로운 위생 관리가 필요한 육류의 무인 판매는 과거에는 생각조차 어려웠다.

그런데 최근 사물인터넷의 발달로 자동판매기에서도 보관 온도나 유통기한 등 정보 관리가 가능하게 됐다. 사물인터넷을 이용한 판매는 육류 판매 시공간의 제약을 없앴다. 축산물 판매 영업장이 아닌 곳에서도, 영업시간 이후에도 제품을 판매할 수 있기 때문이다. 1인 가구, 맞벌이 가구가 밀집한 오피스텔이나 회사 건물에 설치된다면 큰 도움이 될 것이다. 뿐만 아니라 고단백질 식품의 조리 빈도를 높여 식생활 개선에도 도움이 될 것이다. 다만 사물인터넷을 이용한 육류 자동판매기는 시작 초기부터 소비자 신뢰성 확보가 중요하다. 법으로 규정하고 있는 육류 종류, 부위 명칭, 등급, 유통기한, 가격 등에 이상이 있을 때 연락 가능한 전화번호를 남겨 소비자가 손쉽게 확인할 수 있어야 한다. 자동판매기에 포장육을 넣을 때 손상되지 않도록 보안에 대한 신뢰도 제고도 중요하다. 온도 관리에 이상이 생기면 자동으로 판매 중지할 수 있도록 자동판매기를 조정하고 고장난 판매기에 넣은 포장육은 소비자에게 전달되지 않도록 하는 조치도 명문화해야 한다.

세계 최초의 자동판매기는 이미 고대 이집트에서 개발됐다. 성수를 판매하는 장치가 사원에 설치됐다고 알렉산드리아 시대 헤론의 저서 ‘기체장치’에 기술돼 있다. 현존하는 자판기로 가장 오래된 것은 1615년 영국에서 보급된 ‘담배 자판기’다. 자동판매기가 앞으로 얼마나 많은 변화를 만들지 기대된다. 육류를 조리해 주는 자동판매기의 일상화도 머지않은 것 아닐까. 이런 기술 발전이 소비자의 호응을 얻기 위해서는 그에 부합한 위생 관리로 안전을 보장해야 한다는 사실도 잊지 말아야 한다.

2018-07-10 2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