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눈] 과학기술은 잊은 ‘홍보’통신부 장관/유용하 사회부 기자

입력 : ㅣ 수정 : 2018-07-10 02: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5일 경기도 국립과천과학관에서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출입기자들을 대상으로 취임 1주년 워크샵을 열었다. 박근혜 정부 당시 미래창조과학부에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 부처 명칭을 변경한지도 1년이 되가면서 그동안 성과도 홍보하겠다는 취지의 자리였다.
유용하 사회부 기자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유용하 사회부 기자

유 장관은 본격적인 간담회가 시작되기 전 인사말을 통해 “과학기술 대중화, 5G 장관으로 기억되고 싶다”고 밝혔다. 그는 또 “우리가 하는 일을 제대로 알리기 위해 조만간 차관은 물론 실·국장들이 스피치 교육을 받기로 했으며 전국을 다니며 망가지는 모습을 보여줄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 이야기를 전해 들은 서울의 한 대학 교수는 “과학행정가와 과학커뮤니케이터가 하는 일은 엄연히 다른데 장관이 좋은 정책이 아닌 홍보를 잘 한 장관으로 기억되고 싶다는 말은 너무 충격적”이라며 “과학기술 주무부처 장관으로 취임 1년이 되가는데도 자신의 롤(역할)이 뭔지 정확히 알고 있지 못하는 것 같다”며 한숨을 쉬었다.

정부조직법 제29조에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조직과 장관의 역할에 대해 명확히 규정하고 있다. 법 조항에 따르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은 과학기술정책의 수립·총괄·조정·평가, 과학기술의 연구개발·협력·진흥, 과학기술인력 양성(중략)에 관한 사무를 관장한다. 사실 장기적 시각의 과학기술 분야와 단기적 시각에서 추진해야 하는 정보통신 분야를 무리하게 합쳐놓다보니 장관으로서 고민이 많았을 수 있다. 또 본인이 생각하기에 좋은 정책들이 생각만큼 알려지지 않아 아쉬운 부분도 있었을 것이다. 과연 그럴까. 연구현장에서는 과기정통부가 출범 1년이 지났음에도 연구자들이 체감할만한 문제해결 능력을 보여주고 있지 못 하다는 목소리가 더 크다. 국민과 과학계가 원하는 것은 연구자들이 우리의 미래 먹을거리를 찾아낼 수 있도록 연구환경을 만들어 주는 ‘좋은 과학기술 정책’이지 ‘공무원들의 망가지는 모습’이 아니다. 제대로 된 콘텐츠 없이 ‘망가지는’ 공무원들의 모습은 재미도, 감동도 없고 보는 사람들까지 민망하게 만드는 ‘블랙 코미디’일 뿐이다.

과기정통부의 ‘존재감 없음’은 성과 홍보가 제대로 안돼서가 아니다. 과기정통부가 지금 해야할 일은 먼 미래를 내다보는 정책개발을 위해 더 치열하게 고민하고 땀흘려야 하는 것이지 설익은 정책이나 성과를 알리기 위해 북치고 장구치는 것이 아니다.

edmondy@seoul.co.kr
2018-07-10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