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온실가스 감축 저비용 기술 유망/문승현 Non-CO₂온실가스 저감기술개발사업단장

입력 : ㅣ 수정 : 2018-07-08 18: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누구나 지구 온난화와 온실가스를 쉽게 이해할 수 있을 만큼 기후변화 문제는 우리 일상에 가까이 와 있다. 매년 반복되는 폭염과 한파 등의 이상기후를 경험하면서 온실가스 감축 필요성에 공감하고 있다는 얘기다. 국제 사회도 유엔을 중심으로 모든 나라가 공동의 책임하에 온실가스를 줄이는 파리협정 체계로 전환하고 있다.
문승현 Non-CO₂온실가스 저감기술개발사업단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문승현 Non-CO₂온실가스 저감기술개발사업단장

한국은 2030년까지 ‘BAU’(Business As Usual·추가적인 조치 없이 현재 수준으로 배출할 때 전망치) 대비 37%의 온실가스를 감축하겠다는 목표를 수립했고 문재인 정부의 기후변화 정책을 반영해 감축목표 이행을 위한 로드맵을 새롭게 만들고 있다. 지난달 28일 발표된 수정안은 의견 수렴을 거쳐 이달 말 확정된다.

산업부문의 온실가스 감축 비용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온실가스를 줄여야 한다’는 총론엔 동의하면서도 비용 부담에 주저하는 게 인지상정이다. 하지만 온실가스 감축은 우리 모두의 문제이자 지구 공동체를 위해 더이상 미룰 수 없고 회피할 수도 없다.

삼성전자가 2020년까지 국내외 사업장에 재생에너지 설비 확대 계획을 발표한 것도 인식 변화를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

애플과 BMW, GM, 이케아 등 제조업체뿐 아니라 구글, 페이스북 등 에너지 다소비 업종인 정보기술(IT) 기업들이 화석연료 사용을 줄이고 전면적으로 재생에너지를 도입하겠다는 ‘RE100 프로젝트’에 동참하고 있다. 글로벌 기업들은 협력업체에 대해서도 온실가스 감축에 동참할 것을 요구한다. 바야흐로 저탄소 경영과 지속가능한 경영이 새로운 경쟁력이 되는 시대가 오고 있다.

적은 투자로 온실가스를 줄일 수 있는 틈새가 있다. 비(非)이산화탄소(Non-CO₂) 분야다. 국내에서 배출되는 불화가스는 연간 1760만t 이상으로 냉장과 냉방 제품뿐 아니라 반도체 제조 또는 디스플레이산업까지 광범위하게 사용된다.

이런 온실가스는 ‘키갈리의정서’에 따라 단계적으로 사용을 줄이거나 금지하려는 노력이 진행되고 있다. 대체물질 개발이나 감축기술 개발도 활발하다. 우려와 달리 저렴한 비용으로 온실가스 감축이 가능해지는 것이다.

온실가스 감축로드맵 수정안 발표 이후 반도체업계에서 수정안의 감축 목표에 견줄 만큼 적극적인 온실가스 감축 계획을 발표한 것은 매우 환영할 일이다. 국제 경쟁이 치열해지는 분야에서 한발 앞선 투자를 통해 친환경 공정, 저탄소 제품으로 기업들이 입지를 다시 한번 다지길 기대해 본다.
2018-07-09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