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리스 美대사 부임… “한미동맹 더 강하게 할 것”

입력 : ㅣ 수정 : 2018-07-08 23: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해리 해리스(62) 신임 주한 미국대사가 지난 7일 입국 직후 인천국제공항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한국 정부, 국민과 더불어 우리 동맹을 더욱 강력하게, 우리 국민을 가깝게 만들기 위해 일하기를 기대한다”며 한·미 동맹을 강조했다. 그의 부임으로 1년 6개월간 이어진 주한 미국대사 공백이 해소됐다.
해리 해리스 신임 주한 미국대사(오른쪽)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해리 해리스 신임 주한 미국대사(오른쪽)
연합뉴스

그는 “지난 65년 동안 한·미 동맹은 인도·태평양 지역과 이를 넘은 세계의 평화와 안정의 기둥 역할을 했다”면서 “미국은 한국보다 더 나은 친구, 파트너, 동맹국을 바랄 수는 없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북 비핵화와 관련한 활동 계획에 대해 “동맹국인 한국과 워싱턴의 국무부와 함께 한·미 관계 및 북한과의 관계의 미래에 대해 긴밀하게 논의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군 장성으로서 한국을 방문했던 기억과 부친의 6·25전쟁 참전 사실을 소개하며 “저와 아내는 한국과의 우정을 얻었고 한국 역사와 문화를 깊이 알게 됐다. 또 양국의 강력한 관계의 핵심인 공동의 가치, 즉 민주주의와 법치에 대한 의지를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아시아계 미국인 최초로 해군 4성 장군을 지낸 해리스 대사는 일본 요코스카에서 태어나 해군사관학교를 졸업했다.

이경주 기자 kdlrudwn@seoul.co.kr
2018-07-09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