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부부, 인도 도착하자마자 힌두사원 방문

입력 : ㅣ 수정 : 2018-07-09 01: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도를 국빈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8일 오후 인도 뉴델리에 도착 후 첫 일정으로 힌두교를 대표하는 성지인 ‘악샤르담 힌두사원’을 찾았다. 김정숙 여사가 이마에 붉은 점인 ‘빈디’를 찍고 있다. 2018.7.8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인도를 국빈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8일 오후 인도 뉴델리에 도착 후 첫 일정으로 힌두교를 대표하는 성지인 ‘악샤르담 힌두사원’을 찾았다. 김정숙 여사가 이마에 붉은 점인 ‘빈디’를 찍고 있다. 2018.7.8
연합뉴스

인도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 부부가 8일 오후(현지시간) 뉴델리에 도착 후 첫 일정으로 세계 최대 힌두교 사원으로 꼽히는 악샤르담 힌두사원을 방문했다.

청와대는 힌두교를 대표하는 성지에 방문함으로써 인도의 종교와 문화에 대한 존중을 표하는 의미를 담았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사원 본관 계단 앞에서 신발을 벗고서 힌두교 지도자 동상 앞에 꽃을 뿌리며 합장했다.
신 벗고 힌두식 예를 갖추는 문 대통령 인도를 국빈방문하는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오후 인도 뉴델리에 도착 후 첫 일정으로 힌두교를 대표하는 성지인 ‘악샤르담 힌두사원’을 방문해 힌두교 지도자 동상 앞에서 꽃을 뿌리고 있다. 2018.7.8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신 벗고 힌두식 예를 갖추는 문 대통령
인도를 국빈방문하는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오후 인도 뉴델리에 도착 후 첫 일정으로 힌두교를 대표하는 성지인 ‘악샤르담 힌두사원’을 방문해 힌두교 지도자 동상 앞에서 꽃을 뿌리고 있다. 2018.7.8
연합뉴스

이어 별채로 이동해 힌두교 지도자 동상 위에 물을 붓고, 방명록에 서명한 뒤 사원과 관련된 서적과 기념사진을 받았다.

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는 힌두교를 믿는 인도 여성들처럼 붉은 점 ‘빈디’를 이마에 찍어 예를 갖췄다.

악샤르담 사원은 면적이 축구장 16배 크기인 12만㎡에 달해 기네스북에 ‘세계 최대 규모의 힌두사원’으로 등재됐다. 앙코르와트의 현대판이라는 평가도 받고 있다.
힌두교 지도자 동상에 물 붓는 문 대통령 내외 인도를 국빈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8일 오후 인도 뉴델리에 도착 후 첫 일정으로 힌두교를 대표하는 성지인 ‘악샤르담 힌두사원’을 방문, 힌두교 지도자 동상 위에 물을 붓고 있다. 2018.7.8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힌두교 지도자 동상에 물 붓는 문 대통령 내외
인도를 국빈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8일 오후 인도 뉴델리에 도착 후 첫 일정으로 힌두교를 대표하는 성지인 ‘악샤르담 힌두사원’을 방문, 힌두교 지도자 동상 위에 물을 붓고 있다. 2018.7.8
연합뉴스

1969년 힌두교 지도자인 요기지 마하라즈의 제안으로 건설이 시작됐고, 약 1만 5000명의 건축·공예 전문가와 자원봉사자가 건축에 참여했다.

착공 후 30여년이 지난 2005년 11월 개관한 이 사원은 현재 인도 종교 시설물의 랜드마크라는 위상을 갖고 있으며, 현지 관광객의 약 70%가 이곳을 방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청와대는 덧붙였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