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외무성 “고위급회담 때 미국 태도 유감”…비핵화 논의 녹록치 않은 듯

입력 : ㅣ 수정 : 2018-07-07 22: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폼페이오-김영철, ‘이틀째 회담, 잘 해봅시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왼쪽)과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오른쪽 두 번째)이 7일(현지시간) 북한 평양의 백화원 영빈관에서 이틀째 회담을 시작하기 전 악수하고 있다. 2018.7.7.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폼페이오-김영철, ‘이틀째 회담, 잘 해봅시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왼쪽)과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오른쪽 두 번째)이 7일(현지시간) 북한 평양의 백화원 영빈관에서 이틀째 회담을 시작하기 전 악수하고 있다. 2018.7.7.
AP 연합뉴스

북한 외무성이 7일 북미고위급회담에 대해 불만을 표시했다.

외무성은 이날 대변인 담화를 통해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이틀간 방북 회담 결과에 대해 “우리는 미국 측이 조미 수뇌 상봉(북미정상회담)과 회담의 정신에 맞게 신뢰 조성에 도움이 되는 건설적인 방안을 가지고 오리라고 기대하면서 그에 상응한 그 무엇인가를 해줄 생각도 하고 있었다”면서 “그러나 6일과 7일에 진행된 첫 조미 고위급회담에서 나타난 미국 측의 태도와 입장은 실로 유감스럽기 그지없는 것이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조미 사이의 뿌리 깊은 불신을 해소하고 신뢰를 조성하며 이를 위해 실패만을 기록한 과거의 방식에서 대담하게 벗어나 기성에 구애되지 않는 전혀 새로운 방식으로 풀어나가는 것, 신뢰 조성을 앞세우면서 단계적으로 동시 행동 원칙에서 풀 수 있는 문제부터 하나씩 풀어나가는 것이 조선반도 비핵화 실현의 가장 빠른 지름길”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미국 측은 싱가포르 수뇌 상봉과 회담의 정신에 배치되게 CVID요, 신고요, 검증이요 하면서 일방적이고 강도적인 비핵화 요구만을 들고나왔다”고 비난했다.

특히 “(미국 측은) 정세 악화와 전쟁을 방지하기 위한 기본문제인 조선반도(한반도) 평화체제 구축문제에 대하여서는 일절 언급하지 않고 이미 합의된 종전선언 문제까지 이러저러한 조건과 구실을 대면서 멀리 뒤로 미루어 놓으려는 입장을 취했다”고 강조했다.

북한은 이번 고위급회담에서 비핵화 문제뿐만 아니라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 문제, 즉 북한의 안전과 체제 보장 문제까지 함께 논의되기를 기대했지만, 뜻처럼 풀리지 않자 유감을 담은 외무성 담화를 발표한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신경전은 이날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폼페이오 장관과의 오찬 자리에서 “오늘 제가 명백히 할 문제가 있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밝은 미래는 결코 미국이 가져다 주지 않을 것” 등 다소 무거운 발언을 했을 때부터 조짐이 엿보였다.

외무성은 아울러 “회담에 앞서 국무위원회 위원장 김정은 동지께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내시는 친서를 위임에 따라 우리 측 수석대표인 김영철 당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이 미국 측 수석대표인 폼페이오 국무장관에게 정중히 전달하였다”고 전했다.

외무성은 그러면서 “국무위원회 위원장 동지께서는 싱가포르 수뇌 상봉과 회담을 통하여 트럼프 대통령과 맺은 훌륭한 친분 관계와 대통령에 대한 신뢰의 감정이 이번 고위급회담을 비롯한 앞으로의 대화 과정을 통하여 더욱 공고화되리라는 기대와 확신을 표명하시었다”고 소개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