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국종 교수, 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 제안 거부

입력 : ㅣ 수정 : 2018-07-07 11:5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2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아주대학교병원에서 이국종 교수가 총상을 입은 채 귀순한 북한군 병사의 부상 정도와 회복 상태 등을 설명하다 외상센터에 관한 오해, 편견에 대해 얘기하고 있다. 2017.11.22  강성남 선임기자 snk@seoul.co.kr

▲ 22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아주대학교병원에서 이국종 교수가 총상을 입은 채 귀순한 북한군 병사의 부상 정도와 회복 상태 등을 설명하다 외상센터에 관한 오해, 편견에 대해 얘기하고 있다. 2017.11.22
강성남 선임기자 snk@seoul.co.kr

자유한국당이 이국종 아주대 의대 교수 겸 아주대병원 중증외상센터장에게 비상대책위원장을 제안했지만 거절당했다.

7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김성태 자유한국당 대표권한대행은 전날 저녁 여의도 모처에서 이국종 교수를 만나 자유한국당의 혁신을 이끌 비대위원장직을 맡아달라고 요청했지만 이국종 교수는 “역량이 부족하다”면서 거절했다.

이국종 교수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김성태 대행이 저처럼 정치권과 거리가 먼 사람이 일반 국민의 시각과 의료게에서 쌓은 추진력으로 비대위원장을 해주면 좋지 않겠냐고 설득했다”고 전했다.

특히 김성태 대행이 “당 내부가 매너리즘에 빠져 있고 관성대로 가려 한다. 이국종 교수가 신선한 시각과 과감함을 갖고 당이 ‘제로 베이스’에서 시작할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요청했다고 이국종 교수는 전했다.

그러나 이국종 교수는 “저는 그 정도 역량이 되지 않고 내공이 부족하다고 답했다”면서 “김성태 대행과 같이 월등히 뛰어난 분들이 그냥 맡아서 하시는 것이 훨씬 나을 것 같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거론된 후보 중 이국종 교수 외에도 이정미 전 헌법재판관, 이회창 전 총재, 최장집 고려대 명예교수, 전원책 변호사, 이문열 작가, 김종인 전 민주당 비대위원장 등이 줄줄이 비대위원장직 제안을 거부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