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농구 방북단 귀환…허재 “리명훈 못 만나 아쉬워”

입력 : ㅣ 수정 : 2018-07-06 19:4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소 짓는 조명균 장관 남북통일농구경기 단장인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6일 오후 평양 순안공항에서 배웅 나온 북측 원길우 체육성 부상의 발언에 미소를 짓고 있다. 2018.7.6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미소 짓는 조명균 장관
남북통일농구경기 단장인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6일 오후 평양 순안공항에서 배웅 나온 북측 원길우 체육성 부상의 발언에 미소를 짓고 있다. 2018.7.6
뉴스1

평양에서 남북통일농구대회를 치른 남측 선수단과 대표단이 6일 돌아왔다. 허재 남자 농구대표팀 감독은 북한 선수 리명훈을 만나지 못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이날 오후 군 수송기편으로 평양을 떠나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한 뒤 기자들과 만나 “가을에 서울에서 통일농구대회를 개최하기로 되었습니다만 그 사이에도 코리아오픈탁구대회 그리고 아시안게임, 창원세계사격선수권대회 등 남북 체육교류가 계속 이어질 것”이라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조 장관은 “남측 선수단과 대표단을 따뜻하게 맞이해주신 평양 시민들께 감사드린다”면서 “이번 대회가 성공적으로 치러주실 수 있도록 애써주신 남과 북의 관계자분들 선수단께도 감사를 드린다”고 사의를 표했다.

앞서 조 장관 등 우리 방북단은 원길우 북한 체육성 부상의 환송을 받으며 평양 순안공항을 떠났다.
통일농구 성공 이끌고 다시 서울로 남북통일농구 대표단의 허재 감독이 6일 오후 평양 순안공항에서 서울로 가는 수송기에 탑승하고 있다. 2018.7.6  사진공동취재단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통일농구 성공 이끌고 다시 서울로
남북통일농구 대표단의 허재 감독이 6일 오후 평양 순안공항에서 서울로 가는 수송기에 탑승하고 있다. 2018.7.6
사진공동취재단 연합뉴스

남녀 농구 선수단과 조명균 장관을 비롯한 정부 대표단 등 방북단 101명은 지난 3일 방북, 북측과 남녀 선수별로 4일 혼합경기, 5일 친선경기를 치렀다.

15년 만에 다시 평양을 다녀온 허 감독은 “감회가 새로웠지만 리명훈을 못 만나 아쉽다”고 밝혔다.

허 감독은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해 “15년 전 많은 관중 앞에서 경기했는데, 이번에도 응원해주셔서 기분이 좋았다”라고 말했다.

이어 ‘2003년 친분을 쌓았던 북한 리명훈과 재회했나’라는 질문에 “리명훈은 몸이 조금 안 좋은 것 같아 못 만났다”라며 “대신 리명훈과 함께 뛰었던 선수와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꽤 높은 직책을 가진 것 같더라”라고 전했다.

허재 감독은 북한 대표팀의 전력을 묻는 말에 “키는 작지만, 체력적인 면이 좋더라”라며 “개인기는 우리가 더 나은 것 같다”면서 “우리는 부드러우면서 강한 농구를 구사하는데, 북한은 약간 딱딱한 면이 있다”라고 부연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